뉴스 > 스포츠

다르빗슈, 캐치볼 재개…SNS에는 “아프지 않다” 근황 전해

기사입력 2018-12-20 16: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부상으로 최악의 한 시즌을 보낸 일본인 메이저리거 다르빗슈 유(32·시카고 컵스)가 건강해진 몸 상태를 자신했다.
다르빗슈는 19일 자신의 SNS에 “최근 공을 던지기 시작했다. 아팠던 팔꿈치가 거짓말처럼 아프지 않다. 이대로 순조롭게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글을 게시했다. 다르빗슈는 캐치볼을 재개함과 동시에 훈련을 시작한 상태임을 공개했다.
스포츠 닛폰 등 일본 언론들 역시 다르빗슈 SNS 내용을 일제히 보도하며 관심을 나타냈다.
다르빗슈 유(사진)가 SNS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 다르빗슈 유(사진)가 SNS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다르빗슈는 2018시즌을 앞두고 컵스와 6년 1억2600만 달러 대형계약을 맺었지만 오른쪽 팔꿈치 부상으로 8경기 등판 1승3패 평균자책점 4.95이라는 최악의 성적을 남겼다. 지난 여름 일찌감치 시즌을 마치며 다음 시즌을 기약했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국내 '어린이 괴질' 의심환자 2명 회복…1명은 퇴원
  • "왜 자수해"…감금·협박 등 보복한 공범들 체포
  • '손석희 공갈미수' 김웅 징역 1년6개월 구형
  • "일 힘들다" 인천서 20대 소방관 유서 남기고
  • LG서울역빌딩서 대낮에 20대 투신 사망
  • "예쁘다"며 15분 동안 버스에서 '못된 짓' 60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