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손흥민 만점활약에 포체티노 감독 “에너지가 넘치는 선수”

기사입력 2018-12-24 10:04 l 최종수정 2018-12-24 10: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손세이셔널’ 손흥민(26·토트넘)의 올 시즌 최고 활약에 소속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46) 감독도 활짝 웃었다.
손흥민은 24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있는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18-19시즌 프리미어리그(PL) 18라운드 에버튼과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2골 1도움을 기록했다. 0-1로 뒤진 상황에서 천금같은 동점골 넣었고, 4-2로 앞선 후반에 쐐기골을 박았다.
또한 간판 공격수 해리 케인도 2골을 넣었다. 토트넘은 손흥민과 케인을 앞세워 6-2로 에버튼에 역전승을 거뒀고, 리그 4연승을 달리며 3위를 유지했다.
손흥민(오른쪽)과 악수하는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 사진=AFPBBNews=News1
↑ 손흥민(오른쪽)과 악수하는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 사진=AFPBBNews=News1
포체티노은 경기 후 영국 ‘스카이스포츠’와 가진 공식 인터뷰를 통해 “(역전승을 거둬)정말 기쁘고 행복하다. 아스날전에서 어려운 경기를 치른 뒤 에버튼전에서 잘 마무리했다. 우리 선수들이 이런 경기를 치르면 나는 정말 자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손흥민에 대해서 “아주 뛰어난 재능을 갖고 있는 선수다. 그가 오늘 넣은 골은 믿을 수 없을 정도였다. 에너지가 넘치는 경기를 보였다”고 칭찬했다. 그러면서도 “우리 팀 선수 모두를 칭찬해야한다. 모두 상대를 압도하는 경기를 치렀다”고 덧붙였다.


포체티노 감독은 “박싱데이 일정을 치러야하는데 잘 출발했다. 맨체스터시티와 리버풀 등이 우승 후보로 꼽히지만 우리도 좋은 자리에 있다”고 말했다.
토트넘은 오는 27일 본머스, 30일 울버햄튼과 PL 19, 20라운드 경기를 안방인 웸블리스타디움에서 치른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추석날 60대 모친과 40대 아들 피 흘리며 숨져
  • 주영 한국 대사 "백신 개발 전까지 '검사-추적-치료'가 핵심"
  • "강간당했다" 거짓 신고 뒤 합의금 뜯은 여성들 실형
  • 서울대병원 교수 "코로나19 재감염, 가볍게 지나갈 가능성 높아"
  • 쇠창살 절단 후 담요 묶어 담장 넘어 도망…'영화 같은' 탈옥
  • 이외수 아들 "오늘 추석이자 부친 생일…회복하는 데 시간 걸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