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3연승’ 흥국생명, 리그 선두 탈환…삼성화재 셧아웃 승

기사입력 2018-12-24 21: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이 3연승을 달리며 리그 선두로 올라섰다.
흥국생명은 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8-19시즌 V리그 여자부 3라운드 KGC인삼공사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16 25-14 25-17)으로 완승을 거뒀다.
서브(7-1), 블로킹(6-2), 범실(14-21) 등 전반적인 지표에서 확연한 우위를 점했다. 시즌 10승 5패 승점 31을 기록한 흥국생명은 2위 IBK기업은행을 승점 2차로 따돌리고 리그 선두가 됐다.
흥국생명이 3연승을 달리며 리그 선두를 달린다. 사진(인천)=김재현 기자
↑ 흥국생명이 3연승을 달리며 리그 선두를 달린다. 사진(인천)=김재현 기자
톰시아가 16득점(공격성공률 63.2%), 이재영이 15득점, 김미연이 11득점으로 활약했다. 김미연은 서브로만 5득점을 책임졌다. 여기에 이주아가 7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KGC인삼공사는 5연패 수렁에 빠지며 5승 10패 승점 16, 5위를 유지했다. 신인 박은진이 10득점으로 팀 내에서 홀로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며 고군

분투했다.
삼성화재는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OK저축은행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8-26 25-18 25-23)으로 이겼다. 타이스와 박철우가 각각 20득점, 13득점을 올렸다.
OK저축은행은 2연패에 빠지며 시즌 10승 8패 승점 31으로 전반기를 마쳤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숙명여고 문제 유출' 쌍둥이 자매 징역형 집행유예 선고
  • 류호정 "복장 아닌 '비동의 강간죄'에 관심을"
  •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등록' 발표에 여행주·항공주 상승세
  •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정만호 누구?…정무·소통능력 겸비한 언론인 출신
  • '도로 위 지뢰' 포트홀 '비상'…급히 피하려다가 사고로
  • 양주서 "6살 아이, 개 2마리에 공격 받아" 고소장 접수…경찰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