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이강인 빠졌지만…발렌시아, 셀틱에 2-0승 ‘16강 청신호’ [유로파리그]

기사입력 2019-02-15 07:14 l 최종수정 2019-02-15 13: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이강인이 빠진 발렌시아가 셀틱 원정에서 승리를 거두며 유로파리그 16강 진출에 파란불을 켰다.
발렌시아는 15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글레스고 셀틱 파크에서 열린 셀틱과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2차전은 홈에서 열리기 때문에 16강 진출에 유리해진 상황이다.
최근 3경기 연속 출전하지 못했던 이강인은 이날도 벤치에 머물렀다.
이강인의 발렌시아가 셀틱을 눌렀다. 사진(英 글래스고)=ⓒAFPBBNews = News1
↑ 이강인의 발렌시아가 셀틱을 눌렀다. 사진(英 글래스고)=ⓒAFPBBNews = News1


경기는 지루했다. 양 팀 모두 위협적인 모습을 전혀 만들지 못하며 경기가 진행됐다. 초반 셀틱이 공세를 펼쳤지만 전반 30분이 이후 실책이 나오면서 발렌시아 공격수들에게 공을 내줬다.
결국 전반 42분 발렌시아 소브리노가 절묘한 침투 패스를 받은 뒤 체리셰프에게 공을 넘겨줘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반전은 발렌시아가 1-0으로 앞선 채 마쳤다.
후반전도 전반과 비슷했다. 발렌시아는 상승세를 이어갔다. 후반 4분 선제

골을 합작한 두 선수가 다시 한번 힘을 냈다. 왼쪽 측면에서 체리셰프가 크로스를 올렸고, 소브리노가 결정지었다.
점수가 0-2까지 벌어지자 셀틱이 공격을 강화했다. 셀틱은 파상공세를 펼치며 발렌시아를 몰아 붙였지만 결정력이 문제였다. 결국 두 골 차 발렌시아 승리였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불이 난 현대아울렛 최근 영상 보니…주차장에 종이박스 가득 쌓여 있었다
  • 경찰, '광주 실종 여중생' 대전서 데리고 있던 20대 남성 입건
  • 만취 여성 모텔 데려가 직장 동료 불러 함께 성폭행한 20대
  • 흉기 들고 편의점서 통조림 훔친 40대 남성 경찰 입건
  • 윤 대통령 옆에 있던 박진 "비속어 들은 바 없다…소음 커"
  • 폭우 속 반지하서 이웃 할아버지 구한 중학생 '모범구민' 표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