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콜로라도, `ERA 7.13` 프리랜드 마이너 강등

기사입력 2019-06-01 07: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콜로라도 로키스가 좌완 선발 카일 프리랜드를 트리플A로 내려보냈다.
로키스는 1일(한국시간)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홈경기를 앞두고 프리랜드를 마이너 옵션을 이용해 트리플A 알버커키로 보낸다고 발표했다.
예견된 이동이었다. 프리랜드는 이번 시즌 12경기에 선발 등판했지만, 2승 6패 평균자책점 7.13(59 1/3이닝 47자책)으로 부진했다. 내셔널리그에서 가장 많은 16개의 홈런을 얻어맞으며 리그에서 가장 많은 47자책점을 허용했다. 49개의 탈삼진을 잡은 사이 25개의 볼넷을 허용했다.
프리랜드가 트리플A로 내려갔다. 사진=ⓒAFPBBNews = News1
↑ 프리랜드가 트리플A로 내려갔다. 사진=ⓒAFPBBNews = News1
12차례 등판 중 11경기에서 실점했다. 그중 6경기는 5실점 이상 허용했다. 특히 지난 세 경기는 최악이었다. 평균자책점 15.58(8 2/3이닝 15자책) 4피홈런 4볼넷 5탈삼진을 기록했다. 콜로라도는 이 3경기에서 1승 2패를 기록했다. 1승을 거뒀다는 것이 신기할 지경이다.
지난 시즌 그는 33경기에서 202 1/3이닝을 소화하며 17승 7패 평균자책점 2.85로 팀의 에이스 역할

을 했다. 사이영상 투표에서도 4위에 올랐다. 그러나 올해는 완전히 다른 투수가 됐다.
한편, 콜로라도는 허리 염좌로 부상자 명단에 올라 있었던 좌완 크리스 러신을 복귀시켰고 우완 불펜 헤수스 티노코를 콜업했다. 외야수 요나단 다자를 트리플A로 내려보냈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이재용 실형' 정준영 부장판사 누구?…MB에 17년형 선고도
  • 여권, 공매도 찬반논쟁 지속…"주가거품 발생" vs "개미 피눈물"
  • 7월부터 도수치료 많이 받으면 보험료 많이 낸다…4세대 실손 출시
  • 셀트리온 치료제 놓고 의견 엇갈려…"효과 있다" vs "논문도 없어"
  • 대통령 '입양 발언' 비판에 안철수 가세…청와대 "취지 와전된 것"
  • PC방단체, "오후 9시 이후 영업 재개"…정부 영업제한 불복 선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