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원주 DB, ‘김태술-김민구 영입’ 우승 향한 퍼즐 맞췄다

기사입력 2019-06-01 10: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프로농구 원주 DB프로미가 서울 삼성과의 트레이드를 통해 김태술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또 김민구도 DB유니폼을 입는다.
DB는 1일 김태술과 김민구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이미 두 선수의 DB행은 여러 경로를 통해 알려진 상황이었다.
김태술은 동아고와 연세대를 졸업하고 2007년 신인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프로에 데뷔해 10시즌동안 평균 8득점, 4.7어시스트, 2.6리바운드를 기록했으며, 안양 KGC시절, 이상범 감독과 함께 2011-12시즌 팀의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이끌었다. 대신 정희원이 삼성으로 팀을 옮긴다.
김태술이 트레이드를 통해 원주 DB로 팀을 옮긴다. 사진=MK스포츠 DB
↑ 김태술이 트레이드를 통해 원주 DB로 팀을 옮긴다. 사진=MK스포츠 DB
또 전주KCC와도 김민구선수를 영입하고 박지훈을 보내는 트레이드에 합의했다.
DB는 FA최대어인 김종규를 영입하며 우승을 향한 전력 보강에 시동을 걸었다. 기존 윤호영과 허웅에 정통 포인트가드인 김태술의 합류로 팀 전력이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험이 많은 김태술이기에 노련한 경기운영으로 팀의 리더 역할

을 맡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 김민구는 내년 1월 상무에서 전역하는 두경민과 함께 경희대 시절 김종규와 대학농구를 평정했던 3총사로 이름을 알렸다. 부상 이후 경기력은 떨어졌지만, 경희대 10학번 트로이카가 DB에서 뭉친 것만으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이재용 실형' 정준영 부장판사 누구?…MB에 17년형 선고도
  • 여권, 공매도 찬반논쟁 지속…"주가거품 발생" vs "개미 피눈물"
  • 7월부터 도수치료 많이 받으면 보험료 많이 낸다…4세대 실손 출시
  • 셀트리온 치료제 놓고 의견 엇갈려…"효과 있다" vs "논문도 없어"
  • 대통령 '입양 발언' 비판에 안철수 가세…청와대 "취지 와전된 것"
  • PC방단체, "오후 9시 이후 영업 재개"…정부 영업제한 불복 선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