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성남, 수적 우세에도 인천과 0-0…7경기째 무승 [K리그]

기사입력 2019-06-01 21: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프로축구 K리그1 성남 FC가 수적 우세에도 최하위 인천 유나이티드의 골문을 열지 못하며 7경기 연속 무승의 늪에 빠졌다.
성남은 1일 오후 7시 성남종합운동장에서 가진 인천과 하나원큐 K리그1 2019 15라운드서 0-0으로 비겼다.
성남은 후반 10분 정동윤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해 수적으로 우세했다. 파상 공세를 벌였으나 인천 골키퍼 정산이 슈퍼 세이브를 펼쳤다. 정산은 후반 43분 김현성과 후반 48분 주현우의 결정적인 슈팅을 막아냈다.
성남과 인천은 1일 하나원큐 K리그1 2019 15라운드에서 0-0으로 비겼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성남과 인천은 1일 하나원큐 K리그1 2019 15라운드에서 0-0으로 비겼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성남은 4연패 사슬을 끊었지만 7경기째 승리가 없다. 득점은 겨우 3골이다. 승점 14로 9위다. 강등권과 간극도 벌리지 못했다. 최하위 인천(승점 10)과 승점 4차다.
11위 제주 유나이티드(승점 10)가 울산 현대(승점 33)에 1-3으로 패해 인천은 성남을 잡을 경우 10위까지 도약할 수 있었다. 그러나 정동윤의 퇴장으로 공격보다

수비에 집중해야 했다. 그래도 유상철 감독 부임 후 1승 1무 2패를 기록하고 있다.
한편, 울산은 국가대표로 발탁된 김보경과 김태환이 나란히 공격포인트를 올린 가운데 5경기 연속 무패(4승 1무)를 기록했다. 전북 현대(승점 30)를 따돌리고 선두를 탈환했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바이든, 제46대 미국 대통령 취임…'바이든 시대' 열었다
  • 시위대 난입했던 바로 그 자리에서 바이든 취임선서
  • LG전자 어쩌다가…"스마트폰 사업 매각 검토"
  • [단독] 아버지 때린 의대 교수 '유죄'…판결 확정 뒤 범행 부인
  • [단독] "친구들이 남긴 밥까지 먹였다"…물고문에 식고문 정황도
  • 바이든 "통합 없이는 어떤 평화도 없다"…화합 호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