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MLB 심판 노조, 트위터로 마차도 공개 비난

기사입력 2019-06-19 07: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메이저리그 심판노조(MLBUA)가 공식 트위터를 통해 샌디에이고 파드레스 내야수 매니 마차도를 비난했다.
MLBUA는 19일(한국시간) 공식 트위터(@MLBUA)를 통해 전날 1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은 마차도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이들은 "마차도는 스트라이크 판정에 대해 항의하는 과정에서 심판과 접촉했고, 배트를 백스톱을 향해 폭력적으로 집어던졌다. 다른 이들의 안전은 생각하지 않는 모습이었다"며 마차도의 행동을 비난했다. 특히 '폭력적으로(VIOLENTLY)'라는 단어를 대문자로 강조했다.
메이저리그 심판 노조(MLBUA)가 공식 트위터를 통해 마차도를 공개 비난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 메이저리그 심판 노조(MLBUA)가 공식 트위터를 통해 마차도를 공개 비난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이어 "근무 현장에서 폭력은 용납되서는 안 된다. 이를 어기는 이들은 심각하게 다뤄져야 하며 다른 직원뿐만 아니라 회사 자체를 위해서라도 본보기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이것이 정녕 MLB가 어린이들에게 가르치고 싶은 것인가?"라며 마차도에게 1경기 정지는 너무 가벼운 징계라고 주장했다.
마차도는 지난 16일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 원정경기 5회초 공격 도중 빌 웰케 주심의 스트라이크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 명령이 나오자 이에 강하게 반발했다.
징계가 발표된 후 그는 징계에 항소했고,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심판과 접촉은 없었다고 주장하며 "스트라이크 볼 판정에 따졌다고 징계를 받은 선수는 본적이 없다"고 말했다. MLBUA의 강도 높은 성명은 마차도의 이같은 발언에 대한 대응으로 나온 것.
메이저리그 선수들은 불쾌하다는 반응이다. 신시내티 레즈 좌완 알렉스 우드는 트위터를 통해 이 성명을 공유한 뒤 "어떻게 이 트위터가 심판 노조나 리그 사무국의 승인을 받았는지 이해할 수 없다. 선수들이 소셜 미디어에 심판 판정에 대한 불만을 쓰지 않는 것은 다 이유가 있다. 왜냐하면 허락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심판 노조의 대응에 불만을 표출했다
리그 사무국도 성명을 통해 대응에 나섰다. "마차도에 대한 징계는 조 토리 메이저리그 수석 야구 사무관이 그의 행동과 관련된 모든 요소와 주위 환경을 고려해 내린 것이다.

우리는 메이저리그 심판을 대표하는 조직이 선수 노조 소속 선수의 징계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한 처신이 아니라고 믿고 있다. 우리는 또한 이번 사건을 근무 현장의 폭력 사건과 비교한 것도 부적절하다고 보고 있다"며 심판 노조의 대응에 우려를 드러냈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이번 국회는 '민생국회' 될까…의석 수로 누르겠다 vs 대통령 거부권 행사
  • 이화영 전 부지사 측근 영장 기각…'이재명 연관성' 수사 기로
  • 정치권, 휴일도 비속어 논란 갑론을박…"국격 무너져" vs "광우병 획책"
  • 연인 폭행·협박에 스토킹해도…'반의사불벌죄'로 처벌 면했다
  • 코로나 빗장 푼 홍콩…중국 본토는 언제쯤?
  • 러시아 동원령 대피에 핀란드 입국 제한…"우크라에 탱크도 팔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