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후반기도 꼴찌…공필성 감독대행 고충 토로 “뜻대로 안 되니 답답하다”

기사입력 2019-08-21 18: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이상철 기자
“좋은 과정을 만들고자 했는데 잘 안 풀리니 답답하다.” 한 달 사이 수척해진 공필성(52) 롯데 감독대행의 토로다.
롯데는 20일 문학 SK전에서 0-5로 졌다. 무기력했다. 1회 만루 기회 이외에도 이렇다 할 기회도 없었다. ‘오프너’ 다익손 카드도 실패작이었다.
4연패 늪에 빠진 롯데는 맨 밑에 있다. 최하위 탈출의 기쁨은 잠시였다. 공 감독대행이 지휘봉을 잡은 뒤 ‘조금은 달라진 것 같던’ 롯데는 한 달 만에 다시 추락했다.
롯데 자이언츠는 공필성 감독대행(사진) 체제로 후반기 일정을 치르고 있다. 20일 현재 8승 12패로 10개 팀 중 성적이 가장 부진하다. 사진=김영구 기자
↑ 롯데 자이언츠는 공필성 감독대행(사진) 체제로 후반기 일정을 치르고 있다. 20일 현재 8승 12패로 10개 팀 중 성적이 가장 부진하다. 사진=김영구 기자

공 감독대행 체제로 치른 후반기 20경기에서 8승 12패를 기록했다. 10개 팀 중 성적이 가장 안 좋다. 뒤집을 힘도 없다. 7회까지 뒤진 경기를 한 번도 역전하지 못했다. 끌려가면 그대로 졌다.
8월 성적은 7승 8패지만 최근 2승 7패로 흐름이 매우 안 좋다. 4연패 동안 득점은 단 6점이었다. SK를 상대로는 27이닝 연속 무득점의 수모를 겪었다.
코칭스태프 논의, 선수 면담을 통해 이리저리 바꿔봐도 한계에 부딪히는 공 감독대행이다. 뾰족한 수가 없다. 선수단 분위기를 바꿔도 ‘실력’이 향상되는 건 아니다. 21일 경기를 앞둔 공 감독대행은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선수단이 패배의식에 젖은 건 아니다. 하고자 하는 의지는 강하다. 그렇지만 구단 내 산적한 문제는 여전하고 돌파구가 안 보이니 악순환만 되풀이될 뿐이다.
30경기를 남겨둔 롯데는 6선발 체제로 잔여 일정을 소화한다. 선

발진이 강해야 한다고 외친 공 감독대행이다. 롯데의 선발진이 강해서 선발투수를 6명이나 두는 건 아니다. 롯데 후반기 선발 평균자책점은 5.83(9위)이다. 다익손이 정상적으로 선발진에 합류한 상황에서 뾰족한 수가 없으니 재편하지 않고 그대로 밀어붙이는 모양새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한미, 지대지미사일 4발 동해로 발사…북 미사일 도발 대응 사격
  • 진중권 "감사원은 지난 정권 아니라 현 정권 감시해야"
  • [굿모닝월드] 바비인형과 우주비행사
  • 검찰 "이재명, '최대한 이익 확보하라' 지시"…7곳 압수수색
  • ‘김밥 40줄' 주문하고 ‘노쇼'한 50대 남성…벌금 300만원 약식기소
  • "마약검사비 120만원, 내가 냈다"…경찰 체포 상황 전한 이상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