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UFC 맥그리거, '모국' 아일랜드에 코로나19 성금 13억 기부

기사입력 2020-03-26 09:44 l 최종수정 2020-03-26 09:50

아일랜드 국기를 들며 환호하는 UFC 맥그리거 / 사진=AP
↑ 아일랜드 국기를 들며 환호하는 UFC 맥그리거 / 사진=AP

세계 최대 종합격투기 단체인 UFC의 간판스타 32살 코너 맥그리거(아일랜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싸우는 모국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습니다.

영국 BBC는 현지시간으로 오늘(25일) "맥그리거가 아일랜드의 파스칼 도노호 재무장관과 트위터 대화를 통해 100만유로(약 13억 원) 기부를 약속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맥그리거는 아일랜드 최대 인구 밀접 지역인 렌스터의 의료진을 위한 방호 물품 구매에 써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도노호 재무장관은 맥그리거의 통 큰 기부에 감사를 표하며 맥그리거에게 '사회적 거리두기'에 많은 이들이 참가할 수 있도록 앞장서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맥그리거는 전날에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아일랜드의 국경을 즉각 폐쇄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엄중한 상황을 맞아 적극적인 발언과 행동에 나서고 있습니다.

다른 모든 전 세계 프로 스포츠처럼 UFC 역시 코로나19 여파를 피해 가지 못했습니다.

UFC는 지난 22일 영국

런던에서 개최할 계획이던 'UFC 파이트 나이트 171'을 취소한 데 이어 29일과 4월 12일까지 예정된 3개 대회를 연기했습니다.

다만 UFC는 4월 19일에 잡힌 UFC 249만은 어떻게든 장소를 찾아서 대회를 강행할 예정입니다.

UFC 249 메인이벤트에서는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와 토니 퍼거슨이 맞붙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