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웨인라이트, 마이너리거 생계 지원 위해 25만$ 기부

기사입력 2020-03-27 02:31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 스타들의 기부가 이어지고 있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우완 애덤 웨인라이트도 힘을 보탰다.
마이너리그 선수들을 지원하는 단체인 '모어 댄 베이스볼'은 27일(한국시간) 웨인라이트와 그의 아내 제니가 카디널스 마이너리그 선수들을 돕기 위한 목적으로 25만 달러를 기부했다고 발표했다.
모어 댄 베이스볼은 이 돈을 시즌이 중단돼 어려움에 처한 마이너리그 선수들의 재정 지원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웨인라이트는 어려움에 처한 이들을 외면하지 않았다. 사진= MK스포츠 DB
↑ 웨인라이트는 어려움에 처한 이들을 외면하지 않았다. 사진= MK스포츠 DB
마이너리그 선수들은 이번 사태로 큰 피해를 입었다. 이들은 자금 지원을 받고싶어도 계약이 돼있다는 이유로 실업 급여도 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일단 원래 예정됐던 시즌 개막일(4월 9일)까지 캠프 수당을 일시불로 지급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그러나 그 이후 보상 계획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모어 댄 베이스볼은 "마이너리

그 선수들은 다음 급여가 언제 들어올지도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마이너리거의 설움을 모를 리 없는 웨인라이트는 이를 외면하지 않았다. 존 모젤리악 카디널스 사장은 "이 불확실한 시기 그가 보여준 너그러움은 좋은 본보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