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프로레슬러 故 김일, 대전현충원에 잠들다

기사입력 2020-05-21 18:00 l 최종수정 2020-05-21 18: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현역 시절 박치기로 프로레슬링을 제패한 故 김일 / 사진=대한체육회 제공
↑ 현역 시절 박치기로 프로레슬링을 제패한 故 김일 / 사진=대한체육회 제공

대한민국 스포츠 영웅이자 체육훈장 청룡장 수상자인 프로레슬러 고(故) 김일(1929∼2006년)의 유해가 내일(22일) 오전 11시 국립대전현충원 국가사회공헌자 묘역에 안장됩니다.

오늘(21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국가보훈처 국립묘지 안장대상심의위원회는 올해 4월 2일 한국 체육 발전에 공헌한 고인의 다양한 업적을 인정해 국립현충원 안장을 최종 승인했습니다.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의 국립묘역 안장은 2002년 故 손기정(육상 마라톤), 2006년 故 민관식 전 대한체육회장, 2019년 故 서윤복(육상 마라톤), 故 김성집(역도)에 이어 김일이 다섯 번째입니다.

대한체육회는 사회 전반의 체육 가치를 향상하고 체육인의 자긍심을 고취하고자 '한국체육 진흥 유공자 국립현충원 안장'을 지원합니다.

챔피언 벨트를 차고 늠름하게 포즈를 취한 故 김일 / 사진=대한체육회 제공
↑ 챔피언 벨트를 차고 늠름하게 포즈를 취한 故 김일 / 사진=대한체육회 제공

박치기로 시대를 풍미한 김일은 1963년 세계레슬링협회(WWA) 태그 챔피언, 1964년 북아메리카 태그 챔피언, 1965년 극동 헤비급 챔피언, 1966년 도쿄 올 아시아 태그 챔피언, 1967년 WWA 헤비급 챔피언

, 1972년 도쿄 인터내셔널 태그 챔피언에 올랐습니다.

특히 1960년대 어렵고 힘든 시절, 사각의 링을 주름잡으며 국민에게 큰 감동과 즐거움을 선사했습니다.

이 공로로 1994년 국민훈장 석류장, 2000년 체육훈장 맹호장, 2006년 체육훈장 청룡장을 추서 받았고 2018년 대한체육회의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으로 선정됐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천 개척교회발 감염 증가…수도권 대유행 우려
  • '김부겸 출마를 정세균이 돕는다?'…이낙연 대세론 뒤집을까
  • 초·중·고 178만명 오늘부터 추가 등교…학부모 불안
  • 제56회 대종상영화제 오늘 개최…"볼거리 가득한 영화 잔치"
  • 한밤중 호텔 주차장 화재…2백여 명 긴급대피
  • '음주운전·운전자 바꿔치기' 장용준 1심 집행유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