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농구 FA 대박 '이대성&장재석'…"10년 앞두고 전환점"

전남주 기자l기사입력 2020-05-21 19:31 l 최종수정 2020-05-22 09: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번 봄 프로농구 FA 시장의 최대어가 이대성, 장재석 선수였죠.
두 선수는 한 팀에서 뛰는 게 소원이랄 정도로 절친인데, 운명의 장난인지 팀을 맞바꾼 셈이 됐습니다.
전남주 기자가 두 선수를 만났습니다.


【 기자 】
챔피언결정전 MVP 출신의 이대성, 지난 시즌 수비 베스트5에 선정된 장재석.

너무 커버린 두 선수는 한 팀에서 뛸 운명이 못 됐습니다.

이대성은 이번 FA 중 최고액을 받고 장재석이 뛰던 오리온스로 갔고, 장재석은 5억 2천만 원을 받고 이대성의 친정팀 현대모비스로 향했습니다.

중앙대학교 졸업 후 8년 만에 재회를 꿈꿨던 절친이 유니폼을 맞바꿔 입은 셈이 된 겁니다.

▶ 인터뷰 : 장재석 / 울산 현대모비스
- "높은 금액을 제시한 팀에 무조건 가려고 했어요. 제가 가치 있는 선수가 되는 게 무엇인가 고민하다가. 유재학 감독님께 배워 보면 가치 있는 선수가 되지 않을까…."

▶ 인터뷰 : 이대성 / 고양 오리온
- "앞으로 다가올 10년 제 농구 인생에서 터닝포인트인데 이번을 계기로 더 성숙해지고 인간적으로 많이 배우고…."

어차피 한팀이 될 수 없다면 팀을 바꾸는 게 서로에겐 최상일지도 모릅니다.

▶ 인터뷰 : 장재석 / 울산 현대모비스
- "오리온스에서 앞으로 내가 잘 맞을 거 같으냐? 물어보고 저도 현대모비스란 팀을 선택해서 서로 팀에 대한 이야기를…."

운명의 장난처럼 유니폼을 바꿔입은 친구.

함께하지는 못했지만, 챔피언이라는 최고의 무대에서 만날 것을 약속했습니다.

MBN뉴스 전남주입니다.

기자 섬네일

전남주 기자

보도국 사회1부이메일 보내기
  • - 2009년 3월 입사
    - 현 교육부 서울시교육청 출입
    - 서울시청 고용노동부 등 출입
  • MBN 전남주 기자입니다. 오늘도 진실을 보고 듣기 위해 열심히 뛰겠습니다.

화제 뉴스
  • 인천 개척교회발 감염 증가…수도권 대유행 우려
  • '김부겸 출마를 정세균이 돕는다?'…이낙연 대세론 뒤집을까
  • 초·중·고 178만명 오늘부터 추가 등교…학부모 불안
  • 제56회 대종상영화제 오늘 개최…"볼거리 가득한 영화 잔치"
  • 한밤중 호텔 주차장 화재…2백여 명 긴급대피
  • [단독] 자가격리자에 '내일 출근자 모집' 문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