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판니 “호나우두 술 냄새 발언한 적 없다”

기사입력 2020-05-22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전 레알 마드리드 공격수 뤼트 판니스텔로이(44·PSV아인트호벤 U19코치·네덜란드대표팀 코치)가 축구스타 호나우두(44)에 관한 파비오 카펠로(74) 전 감독의 발언을 부인했다.
카펠로 전 감독은 20일(한국시간) “판니스텔로이가 라커룸에서 호나우두를 보고 ‘왜 술 냄새가 나요?’라고 말한 적이 있다”라고 밝혔다.
이에 판니스텔로이는 20일 SNS를 통해 “카펠로 전 감독이 내가 라커룸에서 술 냄새가 난다고 말했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 레알 마드리드에 있을 첫날부터 선수들은 최고의 프로선수 다웠다”라고 전했다.
전 레알 마드리드 공격수 뤼트 판니스텔로이(오른쪽)가 축구스타 호나우두(왼쪽)에 관한 파비오 카펠로 전 감독의 발언을 부인했다. 사진=AFPBBNews=News1
↑ 전 레알 마드리드 공격수 뤼트 판니스텔로이(오른쪽)가 축구스타 호나우두(왼쪽)에 관한 파비오 카펠로 전 감독의 발언을 부인했다. 사진=AFPBBNews=News1
카펠로 전 감독은 호나우두에 대해 “호나우두는 내가 감독 생활을 하면서 겪어본 가장 천재적인 능력의 소유자다. 하지만 라커룸에서 매번 골칫거리를 만든다. 항상 파티를 주최했다”라고 말한 적이 있다.
전 레알 마드리드 수비수 이반 엘게라(45)도 호나우두가 파티를 좋아한다고 말했다. 지난 4월22일 SNS 방송을 통해 “호나우두는 노는 것을 정말 좋아했다. 생일 파티에 초대하길래 아내와 함께

갔는데 버스에서 여자들이 잇달아 내리더라”라고 전했다.
판니스텔로이는 2006년부터 2010년까지 레알 마드리드에서 96경기 64골을 넣었다. 2001년부터 2006년까지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했으며 2005-06시즌에는 박지성(39·JS파운데이션 이사장)과 함께 뛰었다. dan0925@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흑인사망 항의시위 격화…주 방위군 동원·통행금지 확대
  • 트럼프, G7 정상회의 9월로 연기…한국도 초청 희망
  • 코로나19 신규 확진 27명…지역감염 15명, 해외유입 12명
  • "질투" "노망"…이용수 할머니 향한 2차 가해 발언 쏟아져
  • DMZ 화살머리고지 일대서 유해 133점 발굴
  • 美 스페이스X, 첫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 성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