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부산, 울산 상대로 승격 이후 첫 승점 도전

기사입력 2020-05-22 07: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성범 기자
부산아이파크가 오는 5월24일 오후 7시 울산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K리그1 1위이자 최강 공격력을 뽐내고 있는 울산현대축구단을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이 날 경기는 부산이 K리그1 1위 울산현대를 상대로 반전을 이뤄낼 수 있을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승격한 부산의 K리그1 초반 대진은 좋지 못하다. 개막 후 포항스틸러스와 전북현대모터스를 상대로 2연패를 당했다. 오는 주말 K리그1 울산과 상대한 후에는 지난해 FA컵 우승팀 수원삼성블루윙즈를 홈으로 불러들인다. 지난해 K리그1 상위팀과의 경기가 연달아 잡혀있다. K리그1에 적응을 위한 혹독한 신고식을 치르고 있다.
K리그1 1위를 상대하는 부산이지만 강팀이라고 수비적으로 나서진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포항, 전북과의 경기에서도 수비에 치중하지 않고 공격적인 포메이션으로 경기를 운영했다. 상대 골문 앞에서 몇 번의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잡기도 했으나 집중력 부족으로 골과는 연결되지 못했다. 울산 전술의 틈새를 찾는 맞춤 전략으로 공격진에도 변화를 줄 예정이다.
사진=부산아이파크 제공
↑ 사진=부산아이파크 제공
울산을 상대하는 부산은 2경기 연속 라운드 MVP를 거머쥔 주니오를 어떻게 봉쇄할지가 키 포인트다. 주니오는 2경기에서 총 4골을 뽑아내며 팀의 2연승을 이끌고 있다. 상주와의 리그 1라운드에서는 상대 페널티 박스 안에서 감각적인 슈팅과 페널티킥으로 골을 만들어냈고, 수원과의 경기에선 페널티박스 안에서 침착한 개인기로 상대 수비라인을 무너뜨리고 첫 번째 골을 기록했고, 강력한 중거리 프리킥으로는 두 번째 골을 뽑아냈다. K리그1 득점 선두 주니오를 어떻게 막느냐에 경기의 승패가 달렸다.
조덕제 감독은 “울산의 전력이 우리보

다 앞서는 것은 사실이다. 그래도 공격적인 스타일을 지키면서 우리만의 색깔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강팀과의 경기 이후에 치러지는 나머지 팀과의 경기를 생각하면 시즌 초반에 전술의 완성도를 높이고 우리의 템포를 끌어올리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말했다.
mungbean2@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흑인사망 항의시위 격화…주 방위군 동원·통행금지 확대
  • 트럼프, G7 정상회의 9월로 연기…한국도 초청 희망
  • 코로나19 신규 확진 27명…지역감염 15명, 해외유입 12명
  • "질투" "노망"…이용수 할머니 향한 2차 가해 발언 쏟아져
  • DMZ 화살머리고지 일대서 유해 133점 발굴
  • 美 스페이스X, 첫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 성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