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ESPN 캐스터 "공격적인 한국야구 좋아해…나성범, ML 가능성도 "

기사입력 2020-05-22 09:25 l 최종수정 2020-05-29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프로야구 KBO리그를 미국 전역에 중계하고 있는 ESPN의 캐스터 존 샴비는 KBO리그가 미국 메이저리그(ML)와는 다른 매력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샴비 캐스터는 한국시간으로 오늘(22일) 공개된 미국 야후스포츠와 인터뷰에서 "KBO리그 타자들은 일본 선수들과 다르게 좀 더 공격적으로 홈런을 노린다"며 "난 이런 스타일의 야구가 좋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국에선 수비형 선수에게 안타를 허용하면 웃음을 짓는데, 이런 문화적 차이가 재밌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 ESPN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메이저리그를 비롯한 미국 프로스포츠가 중단되자 KBO리그 중계권을 구매해 개막일인 5일부터 하루 한 경기씩 중계하고 있습니다.

워낙 급박하게 KBO리그 중계를 결정한 만큼, 샴비 캐스터는 준비 과정에서 적잖은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그는 "KBO리그를 중계하기 전까지 한국 야구에 관해 거의 알지 못했다"며 "10개 팀이 경기를 치르고 조쉬 린드블럼(밀워키 브루어스)이 작년까지 두산 베어스에서 뛰었다는 것 정도만 알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배트 플립(홈런 등을 친 뒤 배트를 던지는 세리머니)과 열정적인 응원 문화가 존재하는 등 록 콘서트와 비슷하다고 막연하게 생각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샴비 캐스터에게 KBO리그 중계를 준비하라는 지시가 떨어진 건 4월 말입니다.

그는 "KBO리그 개막일을 열흘 정도 남기고 사측에선 KBO리그를 중계할지도 모른다고 알려줬다"며 "그때부터 관련 사이트와 정보를 수집했다"고 밝혔습니다.

처음엔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샴비 캐스터는 "메이저리그는 경기 시작 2시간 30분 전에 라인업을 알 수 있는데, 한국은 약 45분 전에 나오더라"며 "선수 이름과 발음을 확인하는 것만으로도 많은 시간이 걸렸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 번은 우천 문제로 갑자기 다른 경기를 중계하게 됐는데, 감사하게도 이전에 중계했던 두 팀이 맞붙어서 어려움 없이 중계방송을 마칠 수 있었다"고 소개했습니다.

아직도 힘든 점은 많습니다. 그는 "우천 상황, 투수 교체, 대타 상황 등에 관한 정보를 모니터 화면을 통해서만 확인할 수 있다"며 "투수 교체 시 등 번호를 보고 확인해야 하는데, 해당 선수가 뒤돌아보기 전까지 누구인지 알 수 없어 힘들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배경 속에 ESPN은 세부적인 경기 내용보다 대중적인 재미에 초점을 맞춰 KBO리그를 중계하고 있습니다.

샴비 캐스터는 "린드블럼 등 한국 야구와 관계된 많은 이를 중

계방송에 참여시키고 있는데, 마치 버라이어티 쇼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KBO리그의 주목할 만한 선수에 관해선 NC 다이노스의 간판타자 나성범을 꼽았습니다.

그는 "나성범은 정말 좋은 타자"라며 "슈퍼에이전트 스콧 보라스와 계약한 선수인데, 아마 올 시즌이 끝난 뒤 메이저리그에 진출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윤미향 아버지, 위암 투병 중에도 쉼터 관리를?
  • 이재용 측, "기소 타당한가" 검찰 수사심의위 소집 신청
  • '김부겸 출마를 정세균이 돕는다?'…이낙연 대세론 뒤집을까
  • "무급휴직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인건비 한국 지급 합의"
  • 한밤중 호텔 주차장 화재…2백여 명 긴급대피
  • 대학 집단커닝 또…서강대도 부정행위 적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