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김연경, 액자시바시와 결별…중국 등 새 둥지 물색

기사입력 2020-05-22 13:55 l 최종수정 2020-05-29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세계 여자배구 최정상급 레프트 김연경이 두 시즌 동안 뛴 터키 엑자시바시 구단과 동료를 향해 감사 인사를 했습니다.

김연경의 소속사 라이언앳은 오늘(22일) "김연경은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이 됐다. 엑자시바시 구단과는 상호 합의 과정을 거쳐 결별하기로 했다"며 "구단은 김연경이 남은 선수 인생에서 건강하고 행복한 생활을 이어가기를 기원했다. 김연경 역시 좋은 추억을 만들고 2년간 많은 지원을 해준 구단 관계자 및 동료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고 밝혔습니다.

엑자시바시 구단은 전날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김연경과의 결별 소식을 전했습니다.

구단은 "김연경은 두 차례 터키 슈퍼컵 우승과 한 차례 컵 대회 우승, 국제배구연맹(FIVB) 클럽 월드챔피언십 동메달(2018년)과 은메달(2019) 획득을 이끄는 등 맹활약했고, 2019-2020시즌엔 주장으로 팀을 이끌었다"고 소개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아쉽지만) 월드스타 김연경과 결별하기로 했다"며 "김연경이 건강하게 남은 선수 인생을 펼쳤으면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연경은 지난 2018년 5월 엑자시바시와 2년 계약했고, 이달 계약이 만료됐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터

키리그가 조기에 종료해 김연경은 4월부터 국내에서 개인 훈련을 하고 있습니다.

김연경은 중국, 유럽 등 여러 선택지를 놓고 고민 중입니다. 코로나19도 계약의 변수입니다.

중국과 유럽 언론은 김연경의 중국 베이징행 가능성을 점치고 있습니다.

김연경은 새 소속팀을 찾은 뒤에 미디어데이 등을 통해 언론, 팬과 만날 계획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천 개척교회발 감염 증가…수도권 대유행 우려
  • 김종인-이해찬 오늘 회동에 과거 인연 '조명'
  • [속보] "미, 한국의 주한미군 군무원 인건비 부담안 수용"
  • '김부겸 출마를 정세균이 돕는다?'…이낙연 대세론 뒤집을까
  • 한밤중 호텔 주차장 화재…2백여 명 긴급대피
  • [단독] 자가격리자에 '내일 출근자 모집' 문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