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포체티노 감독 “복귀할 준비 됐다…EPL 감독직 선호”

기사입력 2020-05-23 09: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마우리시오 포체티노(48) 전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다시 현장에 복귀할 준비가 다 됐다고 밝혔다.
포체티노 감독은 23일 영국 ‘미러’와의 인터뷰에서 “항상 최고의 구단에서 최고의 도전을 꿈꾸고 있다. (토트넘에서 경질된 지) 6개월이 지나고 (복귀할) 준비가 다 되어 있다. 항상 열린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다. 물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를 사랑한다. 현재 계속해서 런던에 머물고 있다”라고 말했다.
2014년 5월부터 포체티노 감독은 토트넘 사령탑을 맡았다. 2017-18시즌부터 3시즌 연속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올려놓았다. 특히 2018-19시즌에는 구단 사상 최초로 결승까지 올려놓았다. 그러나 2019년 11월, 성적 부진으로 경질됐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전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다시 현장에 복귀할 준비가 다 됐다고 밝혔다. 사진=AFPBBNews=News1
↑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전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다시 현장에 복귀할 준비가 다 됐다고 밝혔다. 사진=AFPBBNews=News1
현재 포체티노 감독은 뉴캐슬의 차기 사령탑 1순위로 뽑히고 있다. 사우디 공공투자 펀드(PIF)가 뉴캐슬 구단 인수 초읽기에 들어갔으며, PIF 수장인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 왕자의 자산만 해도 3200억 파운드(약 483조 원)다.
“현재 지난 경기들을 복기하고 있다”라고 말한 포체티노 감독은 “다시 생각을 정리하면서 미래를 계획하며 경

쟁을 뛰어들 것이다. 만약 기회가 주어진다면 준비를 잘해야 되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포체티노 감독은 “EPL은 세계에서 가장 좋은 리그이며 선택지 중 한 곳이다. 물론 1순위가 될 수 있다. 다른 나라로 이사가고 싶지 않다”라고 EPL 감독직을 선호했다. dan0925@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천 개척교회발 감염 증가…수도권 대유행 우려
  • 김종인-이해찬 오늘 회동에 과거 인연 '조명'
  • '김부겸 출마를 정세균이 돕는다?'…이낙연 대세론 뒤집을까
  • 초·중·고 178만명 오늘부터 추가 등교…학부모 불안
  • 한밤중 호텔 주차장 화재…2백여 명 긴급대피
  • [단독] 자가격리자에 '내일 출근자 모집' 문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