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도쿄올림픽 내년 열리더라도 개막식 입장행진 못할 듯

기사입력 2020-05-23 09:37 l 최종수정 2020-05-23 09: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1964년 도쿄올림픽 개막식 / 사진=연합뉴스
↑ 1964년 도쿄올림픽 개막식 /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1년 연기된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내년에 열리더라도 선수단의 개막식 입장행진은 볼 수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23일 도쿄 대회 조직위원회가 코로나19 전염 위험을 높이는 밀집 환경을 피하면서 비용을 절감하기 위한 방안으로 개막 행사를 대폭 간소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개막 행사의 간소화는 선수단 입장행진을 없애고, 개막 행사 참가자 규모를 대폭 줄이는 것에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전 세계에서 10억명 이상이 시청하는 개회식의 선수단 입장행진은 성화대 점화와 더불어 개막행사의 주요 이벤트입니다.

입장행진은 고대 올림픽 발상지인 그리스의 선수단으로 시작해 개최국으로 끝나는데, 직전 올림픽인 2016리우데자네이루 대회 때는 2시간 이상 걸렸습니다.

이 행사를 치르기 위해서는 입장 전의 대기를 포함해 선수와 관계자들이 밀집해 있는 것이 불가피합니다.

대회 조직위 관계자는 "올림픽 행사 중에서도 가장 밀집한 상황이 된다"며 입장행진 때의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지적했습니다.

이에 따라 대회 조직위는 입장행진을 아예 생략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입장행진을 하지 않을 경우 개회식 시간을 대폭 줄이는 것이 가능하고, 선수들이 입장 순서를 기다릴 필요가 없어 몰려 있는 상황도 피할 수 있다고 대회 조직위는 보고 있습니다.

대회 조직위는 또 개회식에 참가하는 선수단 규모를 축소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구체적인 방안을 강구 중입니다.

올림픽을 1년 연기함에 따라 추가로 예상되는 비용(약 3천억엔)을 최대한 억제하기 위해서입니다.

개폐회식을 정상대로 치르면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합쳐 최대 130억엔이 들 것으로 추산되는데, 조직위는 개폐회식을 간소화해 추가 비용 발생분을 절감할 방침입니다.

조직위는 이런 차원에서 총 4차례인 올림픽· 패럴림픽 개·폐회식을 합동으로 개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개회식은 올림픽 개막식으로, 폐회식은 패럴림픽 폐막 행사로 치르는 형태입니다.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은 지난 3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일본 정부, 대회 조직위원회 간의 합의로 1년 연기됐지만 코로나19가 언제 종식될지 전망하기 어려운 상황이어서 실제 개최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합니다.

이와 관련, 존 코츠 IOC 조정위원장은 21일(현지시간) 호주 언론사가 개최한 인터넷 회의에서 올 10월이 개최 여부를 판단하는 중요한 시기가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코츠 위원장은 코로나19 백

신이 나오더라도 전 세계에 충분히 전달되지 않는 상황을 상정해야 한다며 올해 10월까지도 종식 조짐이 보이지 않으면 여러 시나리오를 검토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지난 20일 영국 BBC방송 인터뷰에서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내년에도 치르지 못할 경우 다시 연기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열리는 찻집 앞 '인산인해'
  • [속보] "항공사 국제선-국내선서 승객 마스크 착용 의무화"
  • 처음 만난 여성을 거리에서…'성폭행' 20대 체포
  •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접수 시작…주의사항은?
  • 해루질이 뭐길래...부자 숨진 채 발견
  • 독일교회 집단감염 발생…확진자 수가 무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