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이강철 감독 “이대은, 2군서 잘 준비해…마무리는 김재윤” [현장인터뷰]

기사입력 2020-05-23 13: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잠실) 노기완 기자
"이대은은 써야 하는 선수다. 2군에서 잘 준비해야 한다."
이강철 kt위즈 감독이 투수 이대은을 2군으로 내린 결정에 대해 설명했다.
이대은은 지난 22일 잠실 LG전에서 5-4로 앞선 9회말, 정근우를 상대로 볼넷을 내준데 이어 대타로 나선 홍창기에게 좌측 2루타를 얻어맞으며 무사 2, 3루 위기를 허용했다. 유강남을 자동고의볼넷으로 무사 만루가 된 이후 강판됐다. 아웃카운트는 단 하나도 책임지지 못했다. 이후 23일 1군에서 말소됐다.
이 감독은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릴 LG트윈스와의 2020 KBO리그 홈경기 전 인터뷰에서 “이대은은 (2군으로 내린 결정에) 수긍했다. 구속이 130km 나와도 힘 있게 들어가야 하지만, 그렇게 던지지 못했다. 심리적인 부분도 영향이 있다. 구위가 좋아지면 심적으로도 좋아질 텐데 그러지 못하고 있다. 잘 준비해서 올라와야 한다. 시즌도 얼마 되지 않았고 써야 하는 선수다”라고 말했다.
이대은이 23일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사진=MK스포츠 DB
↑ 이대은이 23일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사진=MK스포츠 DB
마무리 역할은 김재윤이 맡는다. 김재윤은 22일 잠실 LG전에서 5-4로 앞선 무사 만루 상황에 나왔으나 ⅓이닝 2피안타 1탈삼진에 그치며 블론세이브를 기록했다.
이 감독은 “(비록 패했으나) 김재윤은 구위가 올라왔다. 이전에 비하면 많이 올라왔다고 생각한다. (무사 만루) 상황에서 일부러 내보냈다. 최대한 구위만이라도 좋

았으면 싶었는데 만족스러웠다. 자신감을 많이 찾았다”라고 설명했다.
kt 불펜 투수진은 지난 22일 전유수도 말소되면서 공백이 생겼다. 이 감독은 “김재윤이 마무리로 나서며 주권 김민수 류희운이 계투로 나선다. 상황에 따라 하준호도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dan0925@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열리는 찻집 앞 '인산인해'
  • 이재명 승부수 던졌다…대법원에 공개변론 신청
  • 처음 만난 여성을 거리에서…'성폭행' 20대 체포
  •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접수 시작…주의사항은?
  • 해루질이 뭐길래...부자 숨진 채 발견
  • 독일교회 집단감염 발생 확진자 수가 무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