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오승환, 한·미·일 통산 400세이브 달성

김동환 기자l기사입력 2020-06-17 06:30 l 최종수정 2020-06-17 08: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7년 만에 국내 프로야구에 복귀한 오승환 선수가 첫 세이브에 성공하며 한·미·일 통산 400세이브를 달성했습니다.
김동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삼성이 4대3으로 앞선 9회말.

동료들의 환호를 받으며 오승환이 마운드에 오릅니다.

지난 9일 7년 만에 KBO리그에 복귀한 후 4번째 등판.

첫 타자 정수빈을 3구 삼진으로 돌려세운 오승환은 최주환을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했습니다.

페르난데스와 김재호에게 연속 풀카운트 승부 후 볼넷을 허용했지만, 이유찬을 내야 뜬공으로 잡아 승리를 잘 지켰습니다.

국내 무대에서 2,457일 만에 세이브를 추가한 오승환은 KBO 통산 278개의 세이브를 기록했습니다.

앞서 일본 프로야구에서 80세이브,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42세이브를 올렸던 오승환은 한·미·일 통산 400세이브의 위업을 달성했습니다.

▶ 인터뷰 : 오승환 / 삼성 투수
- "세이브 하나하나 정말 쉽지 않았던 것 같고 오늘 경기를 통해서 좀 더 좋은 경기력과 구위를 보여드릴 것 같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두산에게 3점을 먼저 내준 삼성은 6회 이학주와 김지찬의 적시타로 동점을 만들고 8회 이성규의 희생플라이로 역전했습니다.

삼성은 오승환의 마무리로 2연승을 달렸고, 두산은 시즌 첫 3연패에 빠졌습니다.

KIA는 선두 NC에 역전승하고 공동 4위로 올라섰고, 롯데는 이대호의 홈런을 앞세워 키움을 꺾었습니다.

LG와 kt는 각각 한화와 SK를 제압했습니다.

MBN뉴스 김동환입니다.


화제 뉴스
  • [단독] 달리던 전동 킥보드와 부딪친 60대 남성 3일째 중환자실에
  • 경찰 조사 받던 남성…아파트서 극단적 선택
  • '고구마 대신 사이다?'…여권, 차기 대권구도 '요동'
  • 이해찬 대표, 생방송서 성금 봉투 못 찾는 해프닝
  • 지역발생 3월 말 이후 최다…"거리두기 상향 곧 결정"
  • 수자원공사 "댐 방류량 5배 넘게 늘려요"…20분 전 통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