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MLB 개막전서 류현진-최지만 맞대결 가능성

기사입력 2020-06-30 15: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개막전에서 인천 동산고 선후배 사이인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과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이 맞대결을 펼칠 가능성이 커졌다.
미국 탬파베이 지역지인 탬파베이 타임스는 30일(한국시간) "토론토와 탬파베이는 다음 달 25일 2020시즌 개막전을 치른다. 개막전은 토론토의 홈 경기로 치러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류현진은 명실상부한 팀의 에이스 투수로서 개막진 선발이 매우 유력한 상황이다. 최지만도 지난 시간 127경기에 출전해 자리를 잡은 만큼 개막전 선발 가능성이 높다

.
두 선수는 아직 맞대결을 펼친 적이 없다. 류현진은 지난 2013년부터 내셔널리그에서 뛰었고 최지만은 주로 아메리칸리그에서 뛰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류현진이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토론토로 이적하면서 탬파베이와 맞대결 일정이 잡혔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 신고 접수돼…공관 주변 수색 중
  • [단독] ABC주스에 사과가 없다고?…소비자 분통
  • [단독] "너는 거지야"…아파트 관리실서 침 뱉고 폭언에 폭행까지
  • 미국 하루 확진 6만여 명 '사상 최대'…"트럼프 유세서 급증"
  • 대검 "중앙지검이 자체 수사"…추미애 "국민의 뜻 부합"
  • 6·17 대책 후 더 올랐다…고삐 풀린 서울 아파트값 3주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