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동산고 선후배' 류현진·최지만, MLB 개막전서 맞붙을까

기사입력 2020-06-30 15:36 l 최종수정 2020-06-30 15: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토론토 류현진 / 사진=연합뉴스
↑ 토론토 류현진 / 사진=연합뉴스

인천 동산고 선후배 사이인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과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개막전에서 투타 맞대결을 펼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미국 탬파베이 지역지인 탬파베이 타임스는 한국시간으로 오늘(30일) "토론토와 탬파베이는 다음 달 25일 2020시즌 개막전을 치른다"며 "개막전은 토론토의 홈 경기로 치러질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아직 새 시즌 일정을 발표하지 않았지만, 미국 현지 매체들은 여러 경로를 통해 개막전 매치업을 발표하고 있습니다.

탬파베이 타임스 보도대로 토론토와 탬파베이가 개막전을 치르면 류현진과 최지만은 개막전부터 투타 맞대결을 펼칠 가능성이 큽니다.

지난 겨울 토론토로 이적한 류현진은 명실상부한 팀 에이스로 일찌감치 개막전 선발로 낙점됐습니다.

최지만 역시 지난 시즌 127경기에 출전하며 팀 내 입지를 쌓은 만큼, 개막전부터 선발 라인업에 포함될 전망입니다.

탬파베이 최지만 / 사진=연합뉴스
↑ 탬파베이 최지만 / 사진=연합뉴스

동산고 4년 선후배인 두 선수는 아직 맞대결을 펼친 적이 없습니다.

류현진은 2013년부터 지난 시즌까지 내셔널리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뛰었고, 최지만은 마이너리그에서 실력을 키우다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뉴욕 양키스, 탬파베이 등 주로 아메리칸리그 소속 팀에서

뛰었습니다.

소속 팀의 리그가 다른 탓에 두 선수는 만날 기회가 거의 없었습니다.

그러나 류현진이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토론토로 이적하면서 탬파베이와 맞대결 일정이 잡혔습니다.

최지만은 최근 고교 선배 류현진과 투타 맞대결을 앞둔 소감에 관해 "기대된다"며 "동산고 동문들이 매우 좋아하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박병석 의장 아파트 4년만에 23억 올라…민주당 의원 42명 다주택자"
  • 테슬라, 주가 상승 행진…사상 최고치 경신
  • 악성 범죄자 신상정보 공개 '디지털 교도소' 온라인서 화제
  • 추미애, 윤석열 거듭 압박 "좌고우면 말고 지휘 이행하라"
  • 볼리비아 길거리에 방치된 시신…코로나19에 묘지·화장장 포화 상태
  • 계부 성폭행으로 화장실서 출산 후 유기한 여성 징역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