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LG 채은성 DH 출격…류중일 감독 "부상자 이야기에 한참 걸려"

기사입력 2020-06-30 19:46 l 최종수정 2020-07-07 2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줄부상으로 신음 중인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외야수 채은성의 복귀를 시작으로 점차 숨통을 틔울 수 있게 될 전망입니다.

류중일 LG 감독은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kt wiz와 홈 경기에 나서기 전 인터뷰에서 "오늘 채은성이 5번 지명타자(DH)로 나온다. 수비는 오늘 뛰는 상황을 보고, 괜찮을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채은성은 발목을 다쳐 지난 21일 두산 베어스전 이후 경기에 나오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류 감독은 채은성을 이어 이형종, 김민성, 고우석 등 다른 부상 선수의 근황을 전하면서 "부상자 이야기하는 데 한참 걸린다"며 웃었습니다.

일단 손등 골절로 전력에서 이탈한 외야수 이형종과 지난달 18일 왼쪽 무릎 반월상 연골의 부분 절제 수술을 한 투수 고우석은 이르면 7월 중순께 복귀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형종은 이번 주말께 연습게임에 출전 예정으로, 류 감독은 "이형종은 이번 주말 게임에서 타석보다는 수비를 뛸 것"이라며 "오늘 검진을 받았는데 뼈가 완전히 붙었다고 한다. 야수니까 통증만 없으면 복귀가 더 빠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기대했습니다.

고우석은 이날 불펜에서 25개의 공을 던졌으며, 주말께 라이브피칭에 나설 예정

으로 류 감독은 "라이브피칭을 하는 모습을 보고, 다음 주 경기에 투입할지 여부를 판단하겠다"며 투수 재활 단계에 따라 라이브피칭 후 연습경기 1∼2회 정도는 소화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허벅지 부상으로 재활 중인 내야수 김민성에 대해서는 "다리가 안 아픈 한도에서 기술 훈련을 하고 있다고 보고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
  • [단독] ABC주스에 사과가 없다고?…소비자 분통
  • [단독] "너는 거지야"…아파트 관리실서 침 뱉고 폭언에 폭행까지
  • 미국 하루 확진 6만여 명 '사상 최대'…"트럼프 유세서 급증"
  • 대검 "중앙지검이 자체 수사"…추미애 "국민의 뜻 부합"
  • 6·17 대책 후 더 올랐다…고삐 풀린 서울 아파트값 3주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