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출산 10일' 만에 골프채 잡은 미셸 위…옆엔 유모차 '눈길'

기사입력 2020-07-01 08:26 l 최종수정 2020-07-01 08: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셸 위 웨스트의 연습 장면 / 사진=미셸 위 웨스트 소셜 미디어 사진
↑ 미셸 위 웨스트의 연습 장면 / 사진=미셸 위 웨스트 소셜 미디어 사진

지난달 딸을 낳은 재미교포 골프 선수 미셸 위 웨스트(31)가 출산 후 10일 만에 유모차를 끌고 골프 연습장으로 향했습니다.

위 웨스트는 오늘(1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유모차를 뒤에 두고 연습을 하는 사진과 동영상을 공개하며 '케나의 첫 외출, 스탠퍼드 골프 드라이빙 레인지'라고 설명했습니다.

지난해 8월 미국프로농구(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사무국 임원인 조니 웨스트와 결혼한 위 웨스트는 현지 날짜로 6월 19일에 딸 매케나 카말레이 유나 웨스트를 낳았습니다.

그의 골프 연습 사진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동료 선수들도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크리스티 커는 '지금 아기와 어디에 있는 거야'라고 물었고, 티파니 조는 '오 마이 갓, 집으로 가세요. 성취욕 넘치는 사람'이라고 재치있게 '산모'에게 조언했습니다.

제시카 코르다는 '레츠 고'라며 위 웨스트에게 응원의 목소리를 전했습니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위크도 위 웨스트의 골프 연습 소식을 전하며 "유모차에 탄 딸 케나가 엄마 뒤에서 전망을 즐기고 있다"며 "언젠가 케나도 세계의 주목을 받았던 엄마의 파워풀한 스윙을 배우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골프위크는 "위 웨스트가 5월 인터뷰에서 12월 US오픈에 출전할 가능성을 언급했다"며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변수"라고 전망했습니다.

또 골프 채널은 "만일 위 웨스트가 US오픈에 선수로 출전하지 않더라도 중계 부스에 앉을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복도식 아파트 방범창만 골라 뜯어…14차례 절도 '덜미'
  • 여친 살해한 30대 남성…신고 두려워 언니도 살해
  • "구급차 막은 택시로 환자 사망" 논란…경찰 수사
  • 국회 예산소위, 3차 추경 처리…2천억 원 삭감된 35.1조
  • 윤석열 주재 전국 검사장 회의, 9시간만에 종료
  • [단독] "재발급받았는데 또 털려"…해외직구 위험 숨긴 카드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