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김종규, 45% 삭감에도 농구 연봉킹…김민구 557%↑

기사입력 2020-07-01 11:10 l 최종수정 2020-07-02 00: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찬형 기자
프로농구 2020-21 KBL 선수등록이 마감됐다. 원주DB 김종규는 44.5%가 삭감됐음에도 옵션 포함 7억1000만 원으로 이번 시즌 보수 1위에 올랐다. 서울SK 김선형이 5억7000만 원, 고양 오리온으로 이적한 이대성이 5억5000만 원으로 3위다.
김민구는 프로농구 역대 최고 보수 인상률을 경신했다. 현대모비스와 FA계약을 체결하면서 2019-20시즌 3500만 원보다 557.1%나 오른 2억3000만 원을 받는다. 이전 기록은 2016-17시즌 부산KT 김우람의 400%(3800만→1억9000만 원)다. 장민국은 서울 삼성과 FA계약을 맺으며 400% 인상된 3억500만 원에 사인했다.
한편 유현준과 최현민은 전주KCC와 합의에 실패, 보수 조정을 신청했다.
김종규가 2020-21 프로농구 연봉킹에 올랐다. 김민구는 KBL 역대 최고 보수인상률을 경신했다. 사진=MK스포츠DB
↑ 김종규가 2020-21 프로농구 연봉킹에 올랐다. 김민구는 KBL 역대 최고 보수인상률을 경신했다. 사진=MK스포츠DB

mksports@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때린 적 없고 사과할 마음 없다"…발뺌하는 감독·선수들
  • 자가격리 어기고 출근한 40대, 보건소 복귀 요청에 "데리러 오라"
  • 대검, 검사장들 의견 공개 "특임검사 필요…총장 지휘배제 위법"
  • "손정우 풀어준 강영수, 대법관 후보 자격 박탈"…국민청원 '10만 돌파'
  • '아들 감싸기' 논란에 추미애 "3초만 기다리지…진실 확인하라" 영상 공개
  • 민경욱 "중앙선관위 폐기물 차량서 파쇄된 투표용지 발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