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이강철 감독 “유원상 호투, 자신감 있게 던지기 때문”

기사입력 2020-07-01 17:37 l 최종수정 2020-07-01 17: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잠실) 노기완 기자
이강철 kt위즈 감독은 유원상이 올해 호투를 하는 이유 중 하나가 자신감이라고 말했다.
이 감독은 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릴 LG트윈스와의 2020 KBO리그 원정경기 전 인터뷰에서 “유원상은 공을 던지는 데 자신감이 있다. 자기 공을 믿는다”라고 말했다.
유원상은 올해 19경기 5홀드 평균자책점 3.43을 기록 중이다. 5월에는 평균자책점이 13.50으로 높았다. 하지만 6월에는 5홀드 평균자책점 1.96으로 반등에 성공했다. 보직도 추격조에서 필승조로 바뀌었다.
이강철 kt 감독은 유원상이 호투를 하는 이유 중 하나가 자신감이라고 말했다. 사진=MK스포츠 DB
↑ 이강철 kt 감독은 유원상이 호투를 하는 이유 중 하나가 자신감이라고 말했다. 사진=MK스포츠 DB
이 감독은 “유원상은 구위를 떠나 (이전과 비교하면) 높낮이를 잘 쓴다. 속구도 좋아졌다. 이전에는 제구가 잘 안 됐는데 자신감이 생기면서 좋아졌다”라고 전했다.
이어 “추격조 당시에는 제구가 잘 안 됐다. 하지만 조금씩 기회를 주면서 이겨내고 공을 편안하게 던진다. 최근 들어 공이 잘 들어가고 있다. 자신만의 무기가 생기면서 속구

와 더불어 변화구도 모두 좋아졌다”라고 설명했다.
유원상은 6월 kt의 25경기 중 16경기에 등판했다. 13일 대구 삼성전 더블헤더와 25일 창원 NC전 더블헤더에서는 모두 마운드에 올랐다. 이에 대해 이 감독은 “(앞으로) 관리해서 잘 쓰겠다”라고 밝혔다. dan0925@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미투 운동' 김지은, 안희정 등 상대로 3억원 손해배상 소송
  • 北 최선희 "북미회담설에 아연…미국과 마주앉을 필요없어"
  • 광주 일곡중앙교회 신도 수 1천 500여명... 집단감염 우려
  • 거주하는 할머니 없는 정의연 마포쉼터…"8년 만에 문 닫는다"
  • 고 최숙현 선수 폭행 가해자 '팀닥터', 의사 면허도 없는 것으로 드러나
  • "구급차 막은 택시로 환자 사망" 논란…경찰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