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피로 누적’ 정상호 두산 이적 후 첫 말소…팔꿈치 통증 박진형도 제외

기사입력 2020-07-01 18: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고척) 이상철 기자
프로야구 두산베어스의 포수 정상호(38)가 시즌 개막 후 처음으로 1군 엔트리에 제외됐다.
두산은 1일 정상호와 투수 이교훈을 1군 엔트리에 말소하고 포수 장승현과 투수 권혁을 등록했다.
지난해 말 LG트윈스와 재계약에 실패한 정상호는 두산으로 새 둥지를 틀었다.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No.2 포수’가 됐다. 입지가 좁아진 이흥련은 SK로 트레이드됐다.
두산베어스는 1일 베테랑 포수 정상호를 1군 엔트리에 말소했다. 사진=김재현 기자
↑ 두산베어스는 1일 베테랑 포수 정상호를 1군 엔트리에 말소했다. 사진=김재현 기자

정상호는 올해 KBO리그 26경기에 출전해 타율 0.164 5타점 1득점 OPS 0.411을 기록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정상호가 많이 피곤해 보였다. 몸 컨디션도 좋지 않다”며 엔트리 교체 배경을 설명했다.
정상호가 빠졌다고 주전 포수 박세혁이 잔여 경기를 다 뛸 수는 없다. 체력 안배를 해야 한다. 김 감독도 “박세혁이 일주일 내내 선발로 나갈 수 없다. 장승현이 선발 출전할 때도 있을 거다”라고 말했다.
2년차 이교훈의 1군 생활은 딱 열흘이었다. 3경기에 나가 평균자책점 15.43을 기록했다. 무실점 투구가 한 번도 없을 정도로 1군의 높은 벽을 실감했다.
김 감독은 “(궁금한 투수였는데) 잘봤다”며 “젊은 투수가 일반적으로 변화구가 볼이 된 뒤 속구를 던질 때 투구 밸런스가 흔들리는 경향이 있다. 좀 더 자신 있게 공을 던져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롯데자이언츠는 투수 박진형을 1군 엔트리에 뺐다. 컨디셔닝 관리 차원에서 뺄

차례이기도 했으나 박진형이 6월 30일 창원 NC다이노스전을 마친 후 우측 팔꿈치에 미세한 통증을 느꼈다.
이 경기의 3회말에 2루타를 때린 뒤 우측 햄스트링 통증을 호소한 박민우(NC)도 1군 엔트리에 말소됐다. 이에 지석훈이 2주 만에 1군 호출을 받았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 정책 발표…"일자리 190만 개 창출"
  • 민주당 내 첫 진상조사 요구…여성의원들 "반복돼선 안되"
  • [단독] 지하철에서 여성 불법촬영하던 40대 공무원 붙잡혀
  • "집에 가지 않겠다"…보호관찰관 폭행한 50대 전자발찌 착용자
  • 미 보건당국 "코로나19 백신 4~6주 뒤 생산 돌입"
  • 유출 의혹 확산…'박원순 휴대전화' 포렌식 한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