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이강철 kt 감독 "이대은, 확실한 모습 보여줄 때 1군으로"

기사입력 2020-08-24 20:37 l 최종수정 2020-08-31 2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프로야구 KBO리그 kt wiz의 이강철 감독은 베테랑 투수 이대은(31)을 성급하게 1군으로 부르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이강철 감독은 24일 수원 케이티 위즈파크에서 열리는 NC 다이노스와 홈 경기를 앞두고 "이대은은 2군 경기에 등판하고 있는데 아직 기복이 있다"며 "확실한 모습을 보여줄 때 1군으로 부를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감독은 이어 "이대은은 어제 (삼성 라이온즈와) 퓨처스리그 경기에서 직구 구속 145㎞를 기록했지만, 이전 경기(21일 삼성전)에선 140㎞에 그쳤다"며 "꾸준한 모습을 보여야 부를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대은은 마무리 투수로 올 시즌을 시작했지만, 8경기에서 3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10.13으로 최악의 부진을 겪은 뒤 5월 23일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습니다.

이후 약 3개월 동안 2군에서 공을 던졌지만, 아직 제 기량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감독은 'KBO리그가 확대 엔트리를 시행하고 있어 1군에 올릴 수 있는 상황은 마련

되지 않았나'라는 질문에 "이대은을 패전 처리용으로 쓸 순 없다"며 "이대은은 1군에서 승리조로 활약해야 할 선수"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감독은 "이대은은 포크볼을 주무기로 활용하는 선수인데, 직구의 힘이 없다면 경쟁력이 사라진다"며 "회전수와 종속이 살아나야 한다. 그런 보고가 들어오면 1군으로 부를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오늘부터 지급' 2차 재난지원금, 신청방법은?…홀짝제 유의
  • [속보] '집단성폭행' 가수 정준영 징역 5년·최종훈 2년6개월 확정
  • 테슬라 '배터리 데이' 충격파…주가 10% 폭락 마감
  • 가해자 대신 피해자가 이사…조두순 피해자 가족 "떠난다"
  • 개천절 '드라이브 스루' 집회 갑론을박…이재명 "방역 방해 안 되면 허용해야"
  • 박덕흠, 국민의힘 전격 탈당…민주 "의원직 사퇴하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