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이강철 kt 감독 "이대은, 확실한 모습 보여줄 때 1군으로"

기사입력 2020-08-24 20:37 l 최종수정 2020-08-31 2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프로야구 KBO리그 kt wiz의 이강철 감독은 베테랑 투수 이대은(31)을 성급하게 1군으로 부르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이강철 감독은 24일 수원 케이티 위즈파크에서 열리는 NC 다이노스와 홈 경기를 앞두고 "이대은은 2군 경기에 등판하고 있는데 아직 기복이 있다"며 "확실한 모습을 보여줄 때 1군으로 부를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감독은 이어 "이대은은 어제 (삼성 라이온즈와) 퓨처스리그 경기에서 직구 구속 145㎞를 기록했지만, 이전 경기(21일 삼성전)에선 140㎞에 그쳤다"며 "꾸준한 모습을 보여야 부를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대은은 마무리 투수로 올 시즌을 시작했지만, 8경기에서 3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10.13으로 최악의 부진을 겪은 뒤 5월 23일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습니다.

이후 약 3개월 동안 2군에서 공을 던졌지만, 아직 제 기량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감독은 'KBO리그가 확대 엔트리를 시행하고 있어 1군에 올릴 수 있는 상황은 마련

되지 않았나'라는 질문에 "이대은을 패전 처리용으로 쓸 순 없다"며 "이대은은 1군에서 승리조로 활약해야 할 선수"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감독은 "이대은은 포크볼을 주무기로 활용하는 선수인데, 직구의 힘이 없다면 경쟁력이 사라진다"며 "회전수와 종속이 살아나야 한다. 그런 보고가 들어오면 1군으로 부를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오징어게임' 제작기 영상 공개 "2008년에 작품 구상"
  • '아들 퇴직금' 곽상도 "이재명이 구조 만들어"…추미애 "로또형 지급"
  • 휴대전화 보며 부둣가 걷던 낚시객, 바다에 빠져
  • "이틀째 헛구역질"…광역버스 기사, 승객 대변 치우고 분통
  • [영상] 6세 아동, 교사 무서워 '뒷걸음질'…CCTV 확인해 보니
  • "미얀마 여대생, 체포·고문 뒤 음독"…끊이지 않는 군정 탄압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