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코리안 좀비' 정찬성, 오르테가에 전원 일치 판정패

기사입력 2020-10-18 11:46 l 최종수정 2020-10-25 12: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코리안 좀비' 정찬성(33·코리안좀비MMA)이 UFC 페더급 타이틀 도전의 길목에서 뼈아픈 패배를 당했습니다.

정찬성은 18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야스 아일랜드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80' 메인이벤트에서 브라이언 오르테가(29·미국)에게 5라운드 심판전원일치 판정패를 당했습니다.

데이나 화이트 UFC 대표는 이 경기 승자가 UFC 페더급 챔피언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와의 타이틀 도전권을 얻게 될 것이라고 공언했습니다.

정찬성은 마지막 산을 넘지 못하고 6패(16승)째를 당했습니다.

다시 타이틀에 도전하려면 먼 길을 돌아가야 합니다.

오르테가는 정찬성을 15승(1패 1무효) 제물로 삼고 챔피언 볼카노프스키와 싸울 기회를 얻게 됐습니다.

오르테가는 UFC 랭킹 2위로 정찬성(4위)보다 랭킹이 두 계단 높습니다.

원래도 쉽지 않은 상대였는데, 정찬성은 전략에서도 오르테가에게 철저히 밀렸습니다.

오르테가는 잽과 킥으로 거리 싸움을 완전히 장악했습니다.

근거리 타격이 장점인 정찬성에게 타격으로 맞대응하지 않았습니다.

정찬성이 저돌적으로 들어오면 테이크다운과 변칙공격을 섞었습니다.

수 싸움에서 밀린 정찬성은 이렇다 할 공격을 해보지도 못하고 완패했습니다.

1라운드에서 오르테가의 레그킥에 고전한 정찬성은 2라운드 들어 거리를 좁히고 오르테가를 압박하기 시작했습니다.

안면 연타가 적중하며 서서히 주도권을 잡아가던 그때, 정찬성은 오르테가의 백스핀 엘보 공격에 일격을 당했습니다.

큰 충격을 당한 정찬성은 오르테가에게 톱포지션까지 내주며 위기를 맞았으나, 다행히 라운드가 끝나 한숨을 돌렸습니다.

4라운드는 설상가상으로 오르테가의 테이크다운을 방어하는 과정에서 상대 버팅에 왼쪽 눈이 크게 찢어졌습니다.

1∼4라운드를 모두 열세로 마친 정찬성은 마지막 5라운드에서 결정적인 한 방을 노렸으나 오르테가는 정찬성에게 멀찌감치 달아나며 기회를 주지 않았습니다.

오르테가는 경기 시작부터 끝까지 정찬성과 철저하게 거리를 유지하며 냉정하게 경기를 풀어간 끝에 정찬성 대신 타이틀 도전 기회를 가져갔습니다.

정찬성은 위기의 순간에서도 단 한번도 물러서지 않는 투혼을 발휘했으나 눈앞으로 다가온 타이틀 도전 기회를 아쉽게 놓쳤습니다.

둘은 지난해 12월 UFC 부산 대회에서 격돌할 예정이었으나 오르테가가 연습 도중 무릎을 다쳐 대결이 무산됐습니다.

정찬성은 오르테가의 대체 선수로 나선 프랭키 에드가에게 1라운드 3분 18초 만에 화끈한 TKO 승리를 거뒀습니다.

그때 이후로 정찬성과 오르테가의 관계는 악화 일로를 걸었습니다.

둘은 지난 3월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 248에 게스트파이터로 참석했습니다.

당시 오르테가는 자신과 정찬성 사이를 이간질했다며 정찬성의 통역을 맡았던 가수 박재범의 뺨을 때려 물의를 일으켰습니다.



박재범은 오르테가를 고소하지 않았지만, 정찬성은 "네 얼굴을 피범벅으로 만들겠다"며 오르테가에게 강한 분노를 표출했습니다.

하지만 승자와 패자가 결정되고 난 뒤 둘은 뜨거운 포옹으로 앙금을 털어냈습니다.

오르테가는 정찬성에게 뺨을 내밀었습니다.

이후 큰절하며 사과했고, 정찬성 역시 큰절로 악연을 정리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윤석열 직무배제' 고민 깊어지는 문 대통령, 다음 주 입장 밝힐까?
  • 사흘째 확진자 500명대…수능 직전 대치동 학원 확진 비상
  • 집까지 파고든 '스타벅스 배달'…동네 카페는 '걱정'
  • 북, 잇따른 '백신 해킹' 시도…아스트라제네카도 불발
  • 청와대 시위 찾은 김종인 "추미애 너무 역겨워" vs 민주당 "서초 가서 항의하라"
  • 윤석열 직무정지소송 핵심 변수는?…'사찰 논란 문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