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장군 멍군` 한 다저스 vs 탬파베이, WS 3차전 선발투수는 뷸러·모턴

기사입력 2020-10-23 16:55 l 최종수정 2020-10-30 17: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프로야구 월드시리지(WS)에서 1승 1패로 한번씩 승패를 주고받았던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탬파베이 레이스가 각각 워커 뷸러(26·다저스)와 찰리 모턴(37·탬파베이)을 3차전 선발로 예고했다.
다저스와 탬파베이는 2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에서 월드시리즈 3차전을 치른다.
다저스는 일찌감치 3∼5차전 선발을 뷸러와 훌리오 우리아스, 클레이턴 커쇼로 정하고, 현지 언론에 공개했다.
불펜진을 중심으로 마운드를 운영하는 탬파베이는 아직 4차전 이후 선발 투수를 공개하지 않았다.
3차전은 '확실한 선발 투수'가 맞붙는다.
뷸러는 다저스가 '커쇼 뒤를 이을 에이스'로 지목한 투수다.
올해 포스트시즌에서는 커쇼와 함께 가장 많은 경기(4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뷸러는 4경기에서 1승 평균자책점 1.89로 호투했다. 1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6차전에서는 6이닝 7피안타 무실점으로 선발승도 챙겼다.
2017년에 빅리그에 데뷔한 뷸러는 아직 탬파베이전 경험이 없다. 한국인 타자 최초로 WS에 진출해 첫 안타를 친 최지만과의 인연도 없다.
뷸러가 우투수이기 때문에 좌타자 최지만이 선발

출전할 가능성이 크다.
모턴은 올해 3차례 포스트시즌에 등판해 모두 승리를 챙겼다. 6이닝을 넘긴 적은 없지만, 총 15⅔이닝을 효과적으로 던진 뒤 불펜진에 마운드를 넘겼다.
모턴의 이번 가을 무대 평균자책점은 0.57이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대구서 서울까지 300km 무면허 운전한 13살 소년
  • 추미애-윤석열 갈등 최정점…사퇴 논란 전망은?
  • 6일째 400명대 넘어…2단계 시행 효과는 언제쯤?
  • 인도서 30대 기자, 산 채로 불태워져 사망…"진실 보도한 대가"
  • 준다던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차일피일
  • 문 대통령·정 총리, 추미애 면담…법무부 "사퇴 논의 없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