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배수현 생애 첫 우승, 김선미 상금왕 등극 [KLPGA 챔피언스 클래식]

기사입력 2020-10-24 10: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전라북도 군산에 위치한 군산 컨트리클럽(파72·5839야드) 부안(OUT), 남원(IN)코스에서 열린 ‘KLPGA 챔피언스 클래식 2020 10차전’(총상금 1억 원, 우승 상금 1500만 원)에서 배수현(40·지리에어)이 생애 첫 우승으로 최종전을 장식했다.
배수현은 1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1개를 묶어 중간합계 7언더파 65타, 4타차 선두로 최종라운드에 나섰다. 강풍으로 타수를 크게 잃는 선수가 속출하는 가운데 배수현은 경기 초반 보기 3개를 범하긴 했으나 16번홀에서 차분하게 버디를 잡아내며 최종합계 5언더파 139타(65-74)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2017년부터 챔피언스 투어에서 활동한 배수현은 “올 시즌 기대만큼 성적이 나오지 않아서 속상했다. 마지막 차전만큼은 꼭 우승하고 싶었는데 목표를 이루게 되어 정말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힌 뒤, “함께 연습해주고 퍼트도 가르쳐주면서 정말 많은 도움을 준 민인숙 프로에게 감사 인사를 꼭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KLPGA 챔피언스 클래식 2020 10차전 우승자 배수현. 사진=KLPGA 제공
↑ KLPGA 챔피언스 클래식 2020 10차전 우승자 배수현. 사진=KLPGA 제공
이어 배수현은 “대회를 치를수록 우승에 대한 마음도 커져서 연습량을 점점 늘렸다. 이번 대회는 샷도 좋고 퍼트도 좋았다. 열심히 연습한 결과를 우승으로 보여줄 수 있어 뿌듯하다”면서 “단독 선두로 최종라운드에 임했지만 대회를 뛸 수 있는 것 자체가 행복하다는 생각으로 긴장보다는 즐겁게 경기하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앞으로의 목표로는 “내년에는 상금왕이 되고 싶다. 동계훈련을 게을리하지 않겠다.”면서 “나이가 더 들어 챔피언스 투어에서 우승을 하지 못하더라도 계속해서 최선을 다해 경기하는 아름다운 프로의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마지막 대회까지 치열했던 상금왕의 영광은 김선미(47)에게 돌아갔다. 김선미는 이번 시즌 우승은 없었지만 10개 대회 중 준우승 4번을 포함해 8개 대회에서 톱텐을 기록하며 꾸준함의 정석을 보여줬다. 챔피언스 투어에서 우승 없이 그해 상금왕 타이틀을 거머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선미는 “상금왕이 오랜 꿈이었는데 드디어 꿈을 이루게 됐다. 상금왕이 되고 싶어서 2017년에는 박사과정도 포기하고 골프에만 매달렸는데 쉽지 않았다. 이렇게 오래도록 간절히 기다린 값진 상금왕을 하게 되어 정말 기쁘다”며 감격했다.
이어 김선미는 “올해 우승은 없었지만, 주변에서 우승 없이 상금왕을 한 것이 더 대단한 것이라고 말해주었다. 나역시 이번 시즌 꾸준히 상위권에 올랐다는 것으로 나 자신을 칭찬해 주고 싶다”고 말했다.
김선미는 “내년 시즌에는 체력훈련을 많이 하고 쇼트게임을 보완해서 2승을 하는 것이 목표다. 기회

가 된다면 2년 연속 상금왕도 노려보고 싶다”며 포부를 밝혔다.
2020 KLPGA 챔피언스 투어는 이번 10차전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KLPGA 챔피언스 클래식 2020 10차전’ 최종라운드는 주관방송사인 SBS골프를 통해 11월 2일 오후 7시부터 녹화 중계된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대구서 서울까지 300km 무면허 운전한 13살 소년
  • 추미애-윤석열 갈등 최정점…사퇴 논란 전망은?
  • 6일째 400명대 넘어…2단계 시행 효과는 언제쯤?
  • 인도서 30대 기자, 산 채로 불태워져 사망…"진실 보도한 대가"
  • 준다던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차일피일
  • 문 대통령·정 총리, 추미애 면담…법무부 "사퇴 논의 없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