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샌즈, 한신에 남는다…구단 재계약 방침 확정

기사입력 2020-10-24 11:05 l 최종수정 2020-10-24 13: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신 외국인 타자 제리 샌즈가 팀에 잔류한다.
데일리 스포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한신 구단은 샌즈와 내년에도 함께 하기로 결정했다. 샌즈의 가치를 인정한 것이다.
샌즈는 올 시즌을 앞두고 한신과 1년 1억2100만 엔(13억4000만 원)에 계약 했다. 계약 기간이 1년밖에 되지 않아 내년 시즌에 대한 전망은 불투명한 상태였다.
샌즈는 23일 현재 타율 0.256 19홈런 60타점을 기록중이다. 거액의 몸값을 받는 외국인 타자로는 다소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성적이다.
한신 외국인 타자 제리 샌즈가 팀에 잔류한다. 사진=한신 타이거스 공식 홈페이지
↑ 한신 외국인 타자 제리 샌즈가 팀에 잔류한다. 사진=한신 타이거스 공식 홈페이지
특히 최근 또 다른 외국인 타자 보어의 퇴단이 결정되며 샌즈이 거취에도 관심이 모아졌다.
보어는 올 시즌 타율 0.243 17홈런 45타점을 기록했다.
한신 구단은 보어의 퇴단 이후 샌즈와는 재계약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한신 관계자는 “팀 내에 우타 거포가 필요한 상황이다. 또한 샌즈가 한때 득점권 타율 4할대를 기록하며 팀에 공헌한 점도 플러스 요인이 됐다. 최근 타율이 많이 떨어졌지만, 내년에는 좀 더 나아질 수 있다고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물론 재계약 협상 과정에서 합의에 이르지 못할 가능성도 있지만, 샌즈도 팀 잔류에 뜻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큰 잡음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샌즈는 히어로즈에 201

8시즌 도중에 입단해 2년간 164경기서 40홈런 159타점을 올린 바 있다. 2019시즌에는 타점왕까지 차지하며 일본 진출에 성공했다.
만에 하나 한신과 계약이 틀어졌다면 국내 유턴 가능성도 점쳐졌지만, 팀의 재계약 방침이 정해지며 복귀는 자연스럽게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
정철우 MK 스포츠 전문위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대구서 서울까지 300km 무면허 운전한 13살 소년
  • 추미애-윤석열 갈등 최정점…사퇴 논란 전망은?
  • 6일째 400명대 넘어…2단계 시행 효과는 언제쯤?
  • 인도서 30대 기자, 산 채로 불태워져 사망…"진실 보도한 대가"
  • 준다던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차일피일
  • 문 대통령·정 총리, 추미애 면담…법무부 "사퇴 논의 없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