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드림팀' 흥국생명, KGC인삼공사 꺾고 2연승…이재영 '최연소 3천 득점' 활약

기사입력 2020-10-24 16:29 l 최종수정 2020-10-31 1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여자배구 '드림팀' 흥국생명이 최연소 통산 3천 득점을 기록한 이재영의 활약을 앞세워 KGC인삼공사를 꺾고 개막 후 2연승을 달렸습니다.

흥국생명은 오늘(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KGC인삼공사와 홈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7-25 25-20 24-26 25-23)로 승리했습니다.

흥국생명은 승점 6점을 기록하며 단숨에 단독 1위 자리로 도약했습니다. KGC인삼공사는 2연패에 빠졌다.

1세트는 치열했습니다. 흥국생명은 24-25, 세트 포인트 위기에서 이재영의 오픈 공격으로 듀스를 만들었습니다.

이후 김연경의 오픈 공격과 상대 팀 고의정의 공격 범실로 1세트를 가져갔습니다.

2세트도 흥국생명의 흐름이었습니다. 김연경, 이재영, 루시아 프레스코 '삼각편대'가 골고루 득점하며 발렌티나 디우프에게 공격이 집중된 KGC인삼공사를 눌렀습니다.

문제는 3세트였습니다. 흥국생명은 3세트에만 범실 9개를 기록하는 등 좀처럼 집중력 있는 플레이를 펼치지 못했습니다.

22-20에서 이재영의 서브 범실, 김연경의 공격 범실이 연이어 나오며 동점을 허용했습니다.

24-23에서도 루시아의 공격이 그대로 아웃되면서 분위기가 가라앉았습니다. 흥국생명은 3세트를 듀스 끝에 24-26으로 내줬습니다.

그러나 흥국생명의 삼각편대는 무서웠습니다. 이재영, 김연경이 4세트 초반 점수를 쌓았고, 체력을 비축한 루시아가 4세트 후반 효과적인 공격을 펼치면서 경기를 끝냈습니다.

루시아는 23-22에서 연속 득점을 성공했습니다.

이날 이재영은 서브에이스 2개를

포함해 25득점으로 팀 내 최다 득점을 올렸습니다.

아울러 역대 8번째이자 역대 최연소 3천 득점을 달성했습니다.

김연경은 21점, 루시아는 18점을 올렸습니다.

KGC인삼공사는 디우프가 35점으로 분전했지만, 공격이 너무 한 선수에게 몰렸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대구서 서울까지 300km 무면허 운전한 13살 소년
  • 추미애-윤석열 갈등 최정점…사퇴 논란 전망은?
  • 6일째 400명대 넘어…2단계 시행 효과는 언제쯤?
  • 인도서 30대 기자, 산 채로 불태워져 사망…"진실 보도한 대가"
  • 준다던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차일피일
  • 문 대통령·정 총리, 추미애 면담…법무부 "사퇴 논의 없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