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유벤투스 구단, 수아레스 이탈리아어 시험 부정에 개입

기사입력 2020-12-05 09:31 l 최종수정 2020-12-12 10: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우루과이 축구선수 루이스 수아레스(33)가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의 유벤투스로 이적을 위해 치른 이탈리아어 시험 부정행위에 유벤투스 측이 깊이 관여했다는 현지 검찰 수사 결과가 나왔다고 ANSA 통신 등 현지 언론이 현지 시각 4일 보도했습니다.

앞서 수아레스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FC 바르셀로나 소속이던 지난 9월 이탈리아 시민권을 얻고자 페루자외국인대학에서 이탈리아어 시험을 치렀습니다.

수아레스를 데려오려던 세리에A 구단 유벤투스가 비유럽연합(EU) 선수 쿼터 제한으로 영입이 어려워지자 내국인 신분을 부여하고자 마련한 절차였습니다.

수아레스는 부인이 우루과이로 이민한 이탈리아인 후손이어서 언어 시험만 통과하면 시민권 취득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그런데 시험 주제가 수아레스 측과 사전 협의된 것은 물론 시험을 치르기 전 이미 레벨이 정해졌다는 등의 부정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됐습니다.

시험 시행에 관여한 한 대학 관계자에 따르면 수아레스는 당일 구두시험만 치르고 불과 15분 만에 시민권 취득에 필요한 'B1'(중급) 레벨을 획득했다고 합니다.

이를 수사한 페루자 검찰은 이날 해당 의혹이 사실이라는 취지의 수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특히 유벤투스 구단 차원에서 수아레스의 시민권 획득 절차를 신속히 마무리할 목적으로 시험 부정에 깊이 개입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검찰은 전했습니다.

검찰은 현재 유벤투스 측의 책임 소재를 파악하는 데 초점을 맞춰 수사를 이어가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발표 직후 시험을 주관한 페루자외국인대학의 줄리아나 그레고 볼리 학장 등 관계 4명은 정직 8개월의 중징계 처분을 당했습니다.

당사자들은 유벤투스의 압력을 받은 것이라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수아레스는 의혹이 불거진 뒤 유벤투스행이 무산되고 스페인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로 이적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이재명, 이낙연·정세균에 맞대응…"우려가 기우되게 하겠다"
  • 1호선 금정역 부근 선로에 있던 80대, 열차에 치여 숨져
  • "채 피우지도 못하고"…'정인이 청원' 고개 숙인 김창룡
  • LG전자 모바일 '5조 적자' 한계 왔나?…"모든 가능성 검토"
  • 이재웅 "다양성 후퇴, 노쇠화 가속"…문 정부 정면 비판
  • [김주하 AI 뉴스] 주호영 발언에 민주당 '발칵'…재봉틀을 선물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