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맨유, 풀럼에 2-1 역전승 '정상 탈환'…포그바 결승골

기사입력 2021-01-21 09:52 l 최종수정 2021-01-28 10: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하루 만에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정상을 탈환했습니다.

맨유는 한국시간으로 오늘(21일) 영국 런던의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열린 풀럼과 2020-2021 EPL 1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에딘손 카바니와 폴 포그바의 득점포를 앞세워 2-1로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전날 첼시를 꺾은 레스터시티에 리그 1위를 내줬던 맨유는 승점 40을 쌓아 선두 자리를 되찾았습니다.

맨유는 최근 정규리그 13경기 무패(10승 3무)로 꾸준히 승점을 올리고 있습니다.

반면 8경기째(5무 3패) 승리가 없는 풀럼은 강등권인 18위(승점 12)에 자리했습니다.

포문은 풀럼이 먼저 열었습니다.

경기 시작 5분 만에 페널티 지역 오른쪽으로 침투한 아데몰라 루크먼이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뽑아냈습니다.

맨유는 전반 21분 브루누 페르난데스의 중거리 슛이 골대를 맞고 나와 아쉬움을 삼켰으나, 잠시 뒤 카바니의 동점 골로 분위기를 살렸습니다.

페르난데스가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풀럼 골키퍼가 쳐냈지만 멀리 가지 못했고, 카바니가 이를 놓치지 않고 왼발로 슈팅해 동점 골을 작성했습니다.

후반 20분에는 맨유의 결승 골이 나왔습니다.

포그바가 왼발로 감아 찬 중거리 슈팅이 그대로 골망을 흔들며 팀에 승리를 안겼습니다.


맨체스터 시티는 애스턴 빌라와 1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2-0으로 이겼습니다.

최근 6연승을 포함해 정규리그 10경기 무패(8승 2무)를 기록한 맨시티(승점 38·골 득실 +18)는 레스터 시티(승점 38·골 득실 +14)를 누르고

2위로 올라섰습니다.

2연패를 당한 애스턴 빌라는 11위(승점 26)에 그쳤습니다.

맨시티는 후반 34분 로드리의 침투 패스를 받은 베르나르두 실바가 페널티 박스 앞에서 왼발 슈팅으로 결승 골을 뽑아냈습니다.

후반 45분에는 상대의 핸드볼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키커로 나선 일카이 귄도안이 성공시켜 승리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게 무슨 일" 밤 사이 싹 사라진 가상화폐들…집단소송 준비
  • 김종인, '윤석열 중심 연합' 시사 "국힘이 합세할 수도"
  • 엿새 만에 '500명 대'…이개호 의원 비서 '방역수칙 위반'
  • [단독] 주운 카드로 모텔 결제한 중학생들…또래 폭행까지
  • 동생 죽음에 분노한 이하늘 "DOC 동료 김창열 탓" 왜?
  • 함소원, 여론 조작 부인 "법정서 밝히겠다" [전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