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돌아온 고참·리더의 믿음' 되살아난 명가 현대캐피탈

국영호 기자l기사입력 2021-01-21 19:58 l 최종수정 2021-01-22 10: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세대교체를 단행해 최악의 부진에 빠졌던 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이 올 들어 싹 바뀌었습니다.
돌아온 베테랑 문성민 선수와 최태웅 감독의 믿음이 빛을 발하고 있습니다.
국영호 기자입니다.


【 기자 】
현대캐피탈이 세트 스코어 0대 2 위기에 몰리자 최태웅 감독이 젊은 주축 선수들에게 이례적으로 쓴소리를 가합니다.

▶ 인터뷰 : 최태웅 / 현대캐피탈 감독
- "벌써 왕관을 쓴 거 같지 너희가. 벌써 건방 떨면 어떡하냐 얘들아. 바꿀 수 있어 너희가."

선수들 눈빛이 달라졌고 베테랑 문성민은 10개월 만에 부상에서 복귀해 곧바로 활력을 불어넣습니다.

분위기를 타고 순식간에 세트스코어 2대 2 동점.

최태웅 감독은 마지막 살얼음판 동점 승부에선 긴장했을 프로 2년차 세터 김명관에게 믿음을 보냅니다.

▶ 인터뷰 : 최태웅 / 현대캐피탈 감독
- "한번 띄워놓고. 결정은 네가 해 상관없어. 아무거나 해도 돼."

이렇게 거짓말처럼 3대 2로 뒤집으며 3연승을 달린 현대캐피탈.

시즌 도중 세대교체를 단행해 맥없이 최하위권으로 떨어졌지만, 올해 5경기에서 4차례나 풀세트 접전을 하는 등 점차 뚝심을 되찾고 있습니다.

▶ 인터뷰 : 문성민 / 현대캐피탈 라이트
- "마음을 느긋하게 가져가면서 선수들을 도우려고 생각하고 있고요. 파이팅하고 선수들을 이끌어줘야 할 거 같습니다."

전통의 명가 현대캐피탈이 빠르게 본궤도에 오르면서 후반기 최대 변수로 떠올랐습니다.

MBN뉴스 국영호입니다. [iam905@mbn.co.kr]

영상편집 : 오혜진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게 무슨 일" 밤 사이 싹 사라진 가상화폐들…집단소송 준비
  • 김종인, '윤석열 중심 연합' 시사 "국힘이 합세할 수도"
  • 엿새 만에 '500명 대'…이개호 의원 비서 '방역수칙 위반'
  • [단독] 주운 카드로 모텔 결제한 중학생들…또래 폭행까지
  • 동생 죽음에 분노한 이하늘 "DOC 동료 김창열 탓" 왜?
  • 함소원, 여론 조작 부인 "법정서 밝히겠다" [전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