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멤피스, 코로나19 문제로 세 경기 추가 연기

기사입력 2021-01-22 02: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휴스턴) 김재호 특파원
미국프로농구(NBA)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문제로 일정에 차질을 빚는 팀이 늘어나고 있다. 이번에는 멤피스 그리즐리스다.
NBA 사무국은 22일(이하 한국시간) 멤피스의 앞으로 예정된 세 경기를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연기가 확정된 경기는 23일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 25일과 26일 새크라멘토 킹스와 경기다. 앞서 21일 포틀랜드와 원정경기가 연기된데 이어 총 네 경기가 연기된 것.
멤피스는 총 네 경기가 연기됐다. 사진=ⓒAFPBBNews = News1
↑ 멤피스는 총 네 경기가 연기됐다. 사진=ⓒAFPBBNews = News1
NBA 사무국은 이번 조치가 리그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현재 그리즐리스 선수단 내부에서 진행중인 역학조사 관계로 뛸 수 없는 선수들이 있어서" 경기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ESPN' NBA 전문 기자 아드리안 워즈나로우스키는 소식통을 인용, 이번 연기 조치는 리그 사무국이 "지나치게 신중하게" 대응한 결과라고 소개했다. 보통의 경우 복수의 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혹은 확진자 밀접 접촉 판정을 받아 경기에 필요한 최소 인원(8명)을 채우지 못해 경기가 연기되는데

이번의 경우 그런 경우는 아니라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멤피스는 앞서 주전 센터 요나스 발란시우나스가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부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었다. 리그 사무국은 여기서 추가 감염이 진행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중인 것으로 보인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게 무슨 일" 밤 사이 싹 사라진 가상화폐들…집단소송 준비
  • 김종인, '윤석열 중심 연합' 시사 "국힘이 합세할 수도"
  • 엿새 만에 '500명 대'…이개호 의원 비서 '방역수칙 위반'
  • [단독] 주운 카드로 모텔 결제한 중학생들…또래 폭행까지
  • 동생 죽음에 분노한 이하늘 "DOC 동료 김창열 탓" 왜?
  • 함소원, 여론 조작 부인 "법정서 밝히겠다" [전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