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클로이 김, 2년 만에 출전한 스노보드 월드컵 예선 1위

기사입력 2021-01-22 08:06 l 최종수정 2021-01-29 09: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교포 선수 21살 클로이 김(미국)이 약 2년 만에 출전한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 예선을 1위로 통과했습니다.

클로이 김은 한국시간으로 오늘(22일) 스위스 락스에서 열린 2020-2021 FIS 스노보드 월드컵 여자 하프파이프 예선에서 94점을 받아 출전 선수 24명 가운데 1위를 차지했습니다.

6명이 겨루는 결선에 안착한 클로이 김은 이틀 뒤 결선에서 대회 우승에 도전합니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클로이 김이 FIS 월드컵에 출전한 것은 2019년 1월 스위스 대회 이후 2년 만입니다.

이후 2019년 2월 세계선수권 우승, 3월 US오픈 준우승의 성적을 냈던 그는 발목 부상으로 2018-2019시즌을 마무리했고, 2019-2020시즌은 통째로 건너뛰었습니다.

부모가 모두 한국 사람인 클로이 김은 2000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롱비치에서 태어났으며 4살 때 스노보드를 타기 시작해 어린 나이부터 세계적인 '스노보드 신동'으로 유명했습니다.

오노

미츠키(일본)가 90점을 받아 2위에 올랐고, 18살 이나윤(수리고)은 39점으로 16위입니다. 함께 출전한 22살 권선우(한국체대)는 36.50점으로 18위를 기록했습니다.

남자부 경기에 출전한 17살 김강산(월계고)은 46.25점으로 출전 선수 41명 중 24위, 18살 이현준(단대부속소프트웨어고)은 43.25점으로 27위를 각각 기록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4차 재난지원금 19.5조 추경 확정…7월부터 손실보상
  • 정의당, 3월 말 새 대표 선출…"아픈 만큼 단단해질 것"
  • 공적장부 '일본 이름' 지운다…'친일파 땅' 팔아 유공자 후손에
  • 홍준표 "형수에 쌍욕, 여배우와 무상연애" 이재명 또 저격
  • 세븐틴 민규 측 "장애 학우 학폭 없었다...활동은 일시 중단" [전문]
  • [픽뉴스] 김동성, 양육비 지급내역 단독 공개…노엘 폭행영상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