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진윤성, 찢어진 골판지 침대 공개 "시합까지만 버텨줘"

기사입력 2021-07-28 11:42 l 최종수정 2021-07-28 11: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너덜너덜한 골판지 침대, 조금씩 무너져
"일주일만 더 버텨봐... 시합까지만"

사진 = 진윤성 선수 인스타그램 캡처
↑ 사진 = 진윤성 선수 인스타그램 캡처

도쿄올림픽 골판지 침대를 둘러싼 내구성을 두고 논란이 계속됐던 가운데 역도 메달 기대주 진윤성 선수(26·고양시청)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찢어진 골판지 침대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공개된 사진 속 너덜너덜하게 찢어진 골판지 침대가 조금씩 무너지고 있었습니다.

진윤성 선수는 "일주일만 더 버텨봐...시합까지만"이라며 불안함을 호소했습니다.

진윤성은 다음달 3일 남자 역도 109㎏급 경기에 출전할 예정으로 알려졌습니다.

도쿄올림픽 선수촌에 지급된 골판지 침대가 계속해서 논란을 빚고 있는데 미국 장거리 육상 선수 폴 첼리모도는 트위터를 통해 "침대가 무너지는 상황에 대비해 바닥에서 자는 연습을

해야겠다"고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또 지난 22일 뉴질랜드 국가대표팀은 조정 선수 숀 커크햄이 앉자 침대가 찌그러지는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한편 골판지 침대가 문제없다는 선수들도 있는데 호주 여자하키대표팀 선수들은 5명이 한 번에 침대에 올라간 모습을 사진을 SNS에 올려 침대가 튼튼하다는 것을 증명하기도 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