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친정 발렌시아전 출전’ 이강인, 도움→퇴장…마요르카는 무승부

기사입력 2021-10-24 00: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강인(20·마요르카)이 선발 출전해 도움과 퇴장을 기록한 가운데, 마요르카와 발렌시아는 무승부를 거뒀다.
마요르카는 23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메스타야에서 펼쳐진 발렌시아와의 2021-22 라리가 10라운드 원정경기에서 2-2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마요르카는 승점 12점을 기록했다. 반면 발렌시아는 승점 13점이다.
마요르카 이강인이 친정 발렌시아전에서 도움을 기록하고 퇴장했다.사진(스페인 발렌시아)=ⓒAFPBBNews = News1
↑ 마요르카 이강인이 친정 발렌시아전에서 도움을 기록하고 퇴장했다.사진(스페인 발렌시아)=ⓒAFPBBNews = News1
이강인은 친정팀 발렌시아를 상대로 선발 출전해 시즌 첫 도움을 신고했다. 그러나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마요르카는 경기 초반부터 공격 지역에서의 세밀한 패스 연계로 상대 수비진을 흔들었다. 결국 전반 32분 오른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이강인이 드리블을 통해 상대 수비를 따돌려 컷백을 내줬다. 이를 앙헬 로드리게스가 침착하게 밀어 넣어 발렌시아의 골네트를 흔들었다.
이후 마요르카는 강한 전방 압박과 빠른 공수 전환으로 발렌시아를 몰아붙였다. 결국 전반 38분 상대 무크타르 디아카비의 자책골을 통해 2-0으로 달아났다.
마요르카는 후반 들어서도 공격적으로 나서며 추가골을 노렸다. 그러나 후반 10분 이강인이 2번째 옐로우 카드를 받아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했다. 이강인은 전반 31분 호세 루이스 가야와의 경합 상황서 팔꿈치 가격, 후반 10분 바스의 발목을 강타해 경고를 받았다.
수적 우위를 얻은 발렌시아는 이후 파상공세를 펼치며 마요르카의 수비진을 흔들었다. 하지만 상대 밀집 수비를 뚫어내는 데 어려

움을 겪었다.
발렌시아는 후반 추가시간 곤살루 게데스가 가브리에우 파울리스타의 도움을 받아 정확한 슈팅으로 마요르카의 골 망을 가르며 1-2로 따라붙었다.
이어 발렌시아는 경기 종료 직전, 가야가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려 2-2 승부의 균형을 맞추며 극적인 무승부를 기록했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모임 6~8명 제한…방역 패스 있어야 식당 간다
  • "미추홀구 교회 오미크론 의심자 발생, 시설 내 첫 집단감염"
  • 오미크론, 유럽 18개국 확산…"재감염 3배" vs "종식 신호"
  • '일본침몰' 드라마가 현실로?…일본 두 차례 강진에 불안감 증폭
  • 윤석열 "잘 쉬셨나"·이준석 "잘 쉬긴, 고생했지"…미묘한 신경전
  • [영상] "초엘리트 집안 막내딸"…40대 가장 폭행한 만취 여성 신상 공개 '파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