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가둬 놓고 치른다" 베이징올림픽 방역 정책 공개

전광열 기자l기사입력 2021-10-26 19:31 l 최종수정 2021-10-26 21: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베이징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대회 방역규범집 초판을 공개했습니다.
'가둬 놓고 대회를 치른다'게 핵심 내용으로 지난 도쿄올림픽 때보다 더 엄격하다는 평가입니다.
전광열 기자입니다.


【 기자 】
내년 2월 4일 개막하는 베이징올림픽.

대부분 경기를 관중 없이 치른 도쿄올림픽과 달리 중국 내 거주자에 한해 경기장 입장을 허용하지만 선수와 대회 관계자들은 사실상 외부와 격리됩니다.

코로나 백신 미접종자는 중국 도착 후 베이징에서 21일간 격리생활을 해야 합니다.

접종자라 해도 중국에 들어온 날부터 떠나는 날까지 경기장과 훈련장, 숙소와 식당 등 제한된 장소만 오가야 하고 매일 코로나 검사도 받아야 합니다.

▶ 인터뷰 : 리앙빙 / 베이징올림픽 차량 지원팀 관계자
- "올림픽 차량 탑승 인원을 정원의 50% 이하로 제한했고, 기사들이 매일 차량도 소독합니다."

도쿄올림픽보다 더 폐쇄적인 방역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장기집권 시나리오의 일환이란 분석이 있습니다.

중국 공산당은 다음 달 6중전회, 내년 2월 베이징올림픽과 3월 양회, 10월 당 대회로 이어지는 대형 행사를 통해 시 주석의 치적을 홍보하고 3연임을 확정할 계획입니다.

도쿄올림픽처럼 대회 기간 코로나 확산이 일어나면 폐막 며칠 후 베이징에서 열릴 양회가 지장을 받고 장기집권 시나리오에도 변수로 작용할 수 있는 만큼 강력한 방역 정책으로 대회를 치른다는 겁니다.

MBN뉴스 전광열입니다. [revelge@mbn.co.kr]

영상편집 : 이범성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모임 6~8명 제한…방역 패스 있어야 식당 간다
  • "미추홀구 교회 오미크론 의심자 발생, 시설 내 첫 집단감염"
  • 오미크론, 유럽 18개국 확산…"재감염 3배" vs "종식 신호"
  • '일본침몰' 드라마가 현실로?…일본 두 차례 강진에 불안감 증폭
  • 윤석열 "잘 쉬셨나"·이준석 "잘 쉬긴, 고생했지"…미묘한 신경전
  • [영상] "초엘리트 집안 막내딸"…40대 가장 폭행한 만취 여성 신상 공개 '파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