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축잘알" 박항서 "손흥민은 '월클'…한국 월드컵 결승 진출 바람"

기사입력 2022-06-24 21:30 l 최종수정 2022-06-24 21: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베트남 23세 이하와 국가대표팀 두 팀을 맡아오다가 지난달 동남아시안게임 우승을 끝으로 이제 국가대표팀에만 전념하는 박항서 감독이 최근 홀가분한 마음으로 귀국했죠.
큰 짐을 내려놓은 박 감독에게 평소 국내 팬들이 궁금해하는 것들이 많을 텐데, 국영호 기자가 직접 만나 흥미로운 얘기들을 듣고 왔습니다.

【 기자 】
지난 5년간 베트남에서 축구 역사를 쓰며 현지에서 '축구 영웅'으로 불려온 박항서 감독.

축구 팬들 사이에서 전문가와 비전문가를 나누는 은어, '축잘알(축구 잘 알고 있는 사람)'과 '축알못(축구 알지 못하는 사람)'에 대해 자신을 설명합니다.

"축잘알! 나 축구 감독이니 축잘알이 당연하지!"

'축잘알'로서, 친한 사이인 손흥민의 부친(손웅정 씨)이 자신의 아들은 세계적인 기량, 즉 월드클래스가 아니라고 한 데 대한 생각도 밝혔습니다.

"(손흥민은) 톱 월드클래스! 아버지는 아들 생각에 그런 말을 할 것일테고. 한국축구의 선수 중에 5년, 10년, 100년 안에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나온다는 보장을 누가 합니까."

거침없는 답변을 하다가도 손흥민과 박지성, 프리미어리그 역대 최고 선수 논쟁에 대해선 말을 아낍니다.

"무승부! 우리 자랑스러운 두 선수, 보배를 내가 감히 누구를 평가할 수 있겠습니까. 제가 아무리 축구 선배여도."

다시 한번 '축잘알'로서 올해 11월 열리는 카타르월드컵에서 손흥민이 이끄는 우리나라 대표팀이 결승에 진출할 수 있다며 파격적인 예상을 내놨습니다.

"바람이지만, 결승에 갈 수 있다고 저는 생각하고 있고. (2002년에) 4강에도 갔으니까 결승에 갔으면 하고. 지금 우리 선수들이 경쟁력을 갖췄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얘기를 한 것입니다."

박 감독은 베트남을 사상 처음 카타르월드컵 최종예선에 진출시켰지만, 지난 2월 중국에 승리할 때까지 현지 여론의 성적 압박에 마음고생이 심했다는 사실도 털어놓았습니다.

"6연패, 7연패 지고 나니까 장난 아니더라고요. 경질 압박까지는 아니었지만, 중국에 3대 1로 이기니까 조용해지고, 그게 감독의 삶이고."

박 감독이 이번에 귀국한 이유는 100세를 맞은 모친을 만나기 위해서인데,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주석으로부터 축하 선물(액자)도 받았습니다.

"우리 어머니가 100세 생신이란 걸 아시고 우리 어머님 성함을 넣어서 만수무강하시란 문구를 넣어서 귀중한 선물을. 장수의 숫자를 새겨서."

올해 목표는 12월 열릴 스즈키컵(미쓰비시 일렉트릭컵) 결승에 올라 4년 만의 우승 도전.

그러고 나서 내년 1월31일 계약 만료

때 냉정하게 평가를 받겠다는 생각인데, 평소 지론대로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면서 언제나 그렇듯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만남도 중요하지만, 이별도 그 시기가 있기 때문에 그건 어느 시점이 될지 모르겠지만 그런 부분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국영호입니다. [iam905@mbn.co.kr]

영상취재 : 민병조·조영민 기자
영상편집 : 송현주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정부, 합동조사단 꾸려 폭우 피해 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절차 밟기로
  • 의학한림원 "코로나19 백신, 자궁출혈·혈전증과의 연관성 확인됐다"
  • 윤 대통령 국정 '잘한다' 28%…2주 만에 "긍정 6%p↓·부정 11%p↑"
  • 3년 만에 '연고전'도 돌아온다…10월 28일·29일 개최
  • MZ세대 작가 로렌정·황정빈, 업비트서 NFT 작품 공개
  • 연예부장 김용호, '조국 명예훼손' 혐의로 징역 8개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