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타티스, 재활 최종단계 돌입...더블A에서 재활 경기

기사입력 2022-08-06 11: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재활의 최종 단계를 소화한다.
'MLB.com' '샌디에이고 유니온-트리뷰'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타티스 주니어는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LA다저스와 원정경기를 앞두고 라이브BP를 소화한 이후 짐을 싸서 선수단을 떠났다.
밥 멜빈 샌디에이고 감독은 이후 그가 재활 경기를 소화한다고 발표했다. 그는 더블A 샌안토니오 미션스에 합류, 주말중 재활 경기를 소화할 예정이다.
타티스 주니어가 재활경기에 돌입한다. 사진= MK스포츠 DB
↑ 타티스 주니어가 재활경기에 돌입한다. 사진= MK스포츠 DB
재활 경기는 부상 재활의 최종 단계다. 실전에서 경기 감각을 점검하며 빅리그의 경기 속도를 따라잡을 준비를 하게된다. 뒤늦은 스프링캠프 시범경기를 치르는 셈이다.
멜빈 감독에 따르면, 타티스 주니어는 이곳에서 유격수, 중견수, 지명타자를 소화할 예정. 얼마나 재활 경기를 소화할지는 아직 알 수 없다.
MLB.com은 그가 스윙 훈련을 재개한 이후 빠른 속도로 훈련 강도를 끌어올렸지만, 10개월간 실전 경기를 뛴 경험이 없다는 점을 언급하며 여전히 복귀

시점은 불투명하다고 언급했다.
타티스는 지난 3월 왼손목 주상골 골절상을 입고 수술을 받았다. 회복까지 3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회복이 예상보다 더디게 진행됐고, 7월 중순이 돼서야 스윙 훈련을 재개했다. 이후 빠른 속도로 훈련이 진행됐다.
[알링턴(미국)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장예찬 "선당후사 내로남불" vs 이준석 "누구보고 尹 찍었겠나"
  • 9월부터 e심으로 '1폰 2번호'…달라지는 것·주의할 점은?
  • [영상] 이재명에 "시끄럽다"며 치킨뼈 그릇 던진 60대, 내달 첫 재판
  • 신혼 경찰관 결혼 5개월 만에 불륜…내연녀는 '1,000만 원 배상'
  • 빨래 중 폭발해 유리 깨진 삼성 세탁기…소비자원 "해명 요청"
  • "여동생이 PT 800만 원 계약"…환불 요청에 트레이너 반응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