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시간' 없는 벤투호…살 길은 '세트피스'

기사입력 2022-08-16 19:00 l 최종수정 2022-08-16 20: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벤투호의 카타르월드컵 첫 경기 우루과이전이 딱 10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유럽축구가 한창 진행 중인 11월에 월드컵이 열리는 탓에 팀의 주축인 유럽파가 대회 개막을 코 앞에 두고서야 합류하는데요.
이전 대회에 비해 손발을 맞출 시간이 부족한 대표팀에 뭐가 필요할까요?
최형규 기자입니다.


【 기자 】
사상 최초의 '겨울월드컵'을 앞두고 벤투호의 가장 큰 적은 개최지 카타르의 더운 날씨가 아닌 부족한 준비 시간입니다.

대표팀은 K리그가 끝나는 10월 말 소집 훈련을 시작해 11월 14일 결전지 도하로 떠날 예정이지만, 팀의 주축인 유럽파는 소속팀 일정 탓에 개막 엿새 전에야 합류합니다.

유럽파가 포함된 대표팀이 우루과이와의 첫 경기 전까지 손발을 맞출 시간은 열흘 뿐입니다. 첫 경기 전까지 3주 가까이 담금질했던 지난 대회와 비교되는 부분입니다.

결국 다음 달 2차례 평가전이 벤투호 베스트 11이 월드컵을 앞두고 손발을 맞출 수 있는 마지막 모의고사입니다.

시간과 싸워야 하는 벤투호. 없는 시간이라도 쪼개서 훈련해야 할 게 수비 조직력과 프리킥, 코너킥 등 세트피스입니다.

세트피스는 12년 전 남아공월드컵에서 대표팀을16강에 올려놨던 '필승 전략'이었습니다.

▶ 인터뷰 : 허정무 / 2010 남아공월드컵 축구대표팀 감독
- "세트피스, 정지된 상태에서 득점할 수 있는 상황을 많이 준비했거든요. 상대팀에 대한 전담 전술을 개발해서 무기로 갖고 가야…."

시간과 싸워야 하는 카타르월드컵. 16강 진출의 승부처가 될 첫 경기까지 남은 100일 간 효율적인 준비가 필요합니다.

MBN뉴스 최형규입니다.[ choibro@mbn.co.kr ]

영상편집 : 이범성
그래픽 : 김지예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황희찬 역전 결승골…태극전사 12년 만의 원정 월드컵 16강
  • '서해 피격' 서훈, 새벽에 구속영장 발부…"증거 인멸 염려"
  • 남욱 "대장동 최종결정권자는 이재명"…김만배 측 "진술에 과장 있다"
  • [MBN 뉴스와이드] 예산안 처리 불발…여야 '방탄' 싸움
  • 문 전 대통령 반환 풍산개 2마리, 입원비만 1000만원…거처 마련은 언제?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