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카타르] 벤투, 심판에 항의하다 '옐로카드'…안정환 "그냥 한 장 받아요"

기사입력 2022-11-25 07:43 l 최종수정 2022-11-25 07: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후반 도중 정우영 반칙 선언 받자 손 들면서 강하게 항의
안정환 "거친 몸싸움에도 휘슬을 잘 불지 않았다"
벤투 감독, 남은 일정에 자신감 보여…"더 좋아질 것"

파울루 벤투 감독. / 사진 = AP
↑ 파울루 벤투 감독. / 사진 = AP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 첫 경기 우루과이와의 대결에서 대한민국 선수들이 선전을 펼친 끝에 0대 0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습니다.

대표팀을 이끄는 파울루 벤투 감독은 후반전 도중 심판 판정에 강하게 항의하다가 경고를 받기도 했습니다.

한국시간으로 24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H조 1차전 후반전 도중 벤투 감독이 심판에게 손을 들며 항의하는 장면이 포착됐습니다.

이날 심판은 어지간한 몸싸움에는 휘슬을 불지 않는 등 보수적인 경기 운영에 나섰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정우영 선수가 상대 선수와 볼을 다투던 중 먼저 볼을 터치했음에도 심판이 정 선수에게 반칙을 선언하자 벤투 감독은 손을 번쩍 들고 항의했습니다.

벤투 감독이 강하게 항의하자 심판은 옐로 카드를 꺼내 보였습니다. MBC 해설위원인 안정환도 벤투 감독에게 "그냥 한 장 받아요"라고 말하는 등 심판의 판정에 대한 불만을 표출했습니다.

안정환은 "오늘 경기 중 너무 거친 부분에서 (휘슬을) 잘 불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경쟁력을 보여준 경기였다"

경기가 끝난 후 벤투 감독은 남은 일정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습니다.

벤투 감독은 "경쟁력을 보여준 경기였다. 기술적, 신체적으로 뛰어난 상대팀과 맞대결하며 좋은 경기를 했다"면서 "전반 장악력이 좋았던 것에 비해 후반에 최고의 상태가 아니었던 점이 아쉽지만 전반적인 조직력은 만족한다"고 평가했습니다.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1차전 우루과이와의 경기 중 포착된 손흥민 선수. / 사진 = AP
↑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1차전 우루과이와의 경기 중 포착된 손흥민 선수. / 사진 = AP

안면 보호 마스크를 쓰고 그라운드에 올라 풀타임을 소화한 주장 손흥민에 대해서는 칭찬과 함께 부상에 대한 아쉬움을 표출했습니다.

그는 "손흥민이 부상 이전까지는 좋은 모멘텀을 이어갔고 퍼포먼스도 좋았다"면서 "부상을 털고 컨디션을 100%로 회복하는 과정에는 시간이 필요하다. 그래도 우리 선수들은 자부심을 갖고 있고, 더 좋아질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경기 후반 투입된

이강인에 대해서는 "손흥민 등 전방 공격수들의 스피드를 살리기 위해 투입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강인은 상대가 강하게 압박할 때 신속하게 벗어나는 능력이 뛰어나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선수들은 자부심을 갖고 있고, 더 좋아질 것이라고 믿는다"며 신뢰를 보여줬습니다.

[최유나 디지털뉴스 기자 chldbskcjstk@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쇠구슬 발사 연습 CCTV 에 찍혔다…조합원 3명 구속영장 신청
  • 김종민 민주당 의원, '분당 가능성'에 "내년 재창당 수준 움직임 있을 것"
  • RFA "북, 한국영화·드라마 유포한 10대 청소년들 공개처형"
  • "짜면 모유 나오는 부분이냐?"…세종시 여교사 성희롱 논란
  • 포르투갈 옷 입고 응원하던 日 방송인...'황희찬 역전 골'에 '충격'
  • 심판에 욕설 퍼부은 우루과이 히메네스..."최대 15경기 정지 징계 가능성"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