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카타르] 태클 걸더니 어퍼컷 세리머니?…발베르데, 과거 '인종차별' 재조명

기사입력 2022-11-25 09:13 l 최종수정 2022-11-25 09: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강인 "별로 신경 쓰지 않는다"

페데리코 발베르데가 이강인에게 거친 태클을 한 뒤 어퍼컷을 날리고 있다. / 사진=게티이미지
↑ 페데리코 발베르데가 이강인에게 거친 태클을 한 뒤 어퍼컷을 날리고 있다. / 사진=게티이미지

우루과이의 미드필더 페데리코 발베르데(24·레알 마드리드)가 한국 축구대표팀 이강인(21·마요르카)을 거친 태클로 넘어뜨리고 어퍼컷 세리머니 도발을 하며 눈살을 찌푸리게 했습니다.

하지만 이강인은 발베르데의 도발에 개의치 않고 담담히 경기를 이어갔습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4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뒀습니다.

후반 29분 나상호(26·FC서울)와 교체된 이강인은 패스와 드리블로 상대 진영을 흔드는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습니다.

발베르데는 후반 추가 시간 이강인이 공을 잡고 우루과이 왼쪽 진영을 파고들자 강한 태클로 막아섰습니다. 그가 건 태글에 이강인이 넘어지자 그는 기쁘다는 듯 주먹을 휘두르며 포효했습니다.

한편 발베르데는 지난 2017년 한국에서 개최된 FIFA U-20(20세 이하) 월드컵 포르투갈과의 8강전에서 후반 5분경 페널티킥을 성공한 뒤 양손으로 눈을 찢는 세리머니를 한 바 있습니다.

이는 서구권에서 눈이 상대적으로 작다고 여겨지는 아시아인들을 비하하는 인종차별적인 행위로 풀이됩니다.

발베르데가 한국에서 열린 2017 U-20 월드컵 당시 눈을 찢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 사진=트위터
↑ 발베르데가 한국에서 열린 2017 U-20 월드컵 당시 눈을 찢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 사진=트위터

발베르데는 자신의 친구를 위한 세리머니였다고 해명했지만, 경기 후 라커룸에서 우루과이 선수

들이 눈을 찢는 포즈로 단체 사진을 찍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비난을 받았습니다.

이강인은 이날 경기 후 인터뷰에서 발베르데의 제스처에 대해 "경기 중에는 어떤 일이든 일어날 수 있다. 별로 신경 쓰지 않는다"며 "우루과이는 정말 좋은 선수들이 있는 팀"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선예랑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sunyehrang@naver.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쇠구슬 발사 연습 CCTV 에 찍혔다…조합원 3명 구속영장 신청
  • 1층 샐러드 가게 운영하며 2층서 '성매매 알선'…1만 8천 건 연결
  • "고속도로였으면 죽었다"...수리 마친 벤츠 앞바퀴 빠졌다
  • "짜면 모유 나오는 부분이냐?"…세종시 여교사 성희롱 논란
  • 포르투갈 옷 입고 응원하던 日 방송인...'황희찬 역전 골'에 '충격'
  • 심판에 욕설 퍼부은 우루과이 히메네스..."최대 15경기 정지 징계 가능성"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