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여기는 남아공] "잉글랜드 선전은 맥주 때문?"

기사입력 2010-06-25 18:30 l 최종수정 2010-06-25 18:30

선수들의 음주와 성관계를 금지하는 등 철저한 '금욕 생활'을 강조하던 잉글랜드 대표팀 감독이 선수들에게 맥주를 주는 등 침체된 팀 분위기를 바꾸려고 달라진 모습을 보였습니다.
영국 일간 신문 가디언에 따르면 잉글랜드 대표팀 카펠로 감독은 C조 최종전인 슬로베니아와 경기를 앞두고 선수들에게 음주를 허락했다고 밝혔습니다.
잉글랜드 대표팀은 조별리그 1,2차전에서 모두 무승부를 기록하는 등 부진한 성적과 선수·감독 간의 불화설로 위기를 겪었습니다.
카펠로 감독은 "슬로베니아와 경기 전날 선수들에게 맥주를 마셔도 된다고 허락했다"며 "이는 상상력을 발휘해 변화를 만들어낸 경우"라고 설명했습니다.


[MBN리치 전문가방송 - 순도100% 황금종목 발굴]

< Copyright ⓒ mbn(mb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