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S&P "이달 중 미국 신용등급 강등 경고"

기사입력 2011-07-16 08:58 l 최종수정 2011-07-16 11: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제 신용평가기관 S&P는 미국의 정부 부채 한도 증액협상이 미진할 때 이달 중에 미국 신용등급을 하향조정할 수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습니다.
S&P 국가신용등급 위원회 존 챔버스 의장은 "증액협상이 예상했던 것보다 길어지고 있으며 더욱 풀기 어려운 상황으로 가고 있다"면서 이달 중에 등급을 하향조정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무디스도 지난 13일 미국 정부의 디폴트 가능성을 거론하면서 미국을 '부정적 관찰대상'에 포함한 바 있습니다.


화제 뉴스
  • "조상님 일찍 왔어요"…귀성 자제 요청에 이른 성묘 행렬
  • [종합뉴스 단신] 이재명, 지역화폐 단점 지적한 윤희숙에 "공개 토론하자"
  • 평택 폐기물재활용시설 화재로 2명 사망…주말 전국 화재 잇따라
  • 추미애 보좌관 "휴가 대리 신청" 진술…민원실 통화 기록은 '없어'
  • [뉴스추적] 김홍걸 제명 '일파만파'…이낙연 '당 기강잡기?'
  • 재감염 의심사례 조사…거리두기 2단계 연장 여부 내일 결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