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S&P "이달 중 미국 신용등급 강등 경고"

기사입력 2011-07-16 08:58 l 최종수정 2011-07-16 11: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제 신용평가기관 S&P는 미국의 정부 부채 한도 증액협상이 미진할 때 이달 중에 미국 신용등급을 하향조정할 수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습니다.
S&P 국가신용등급 위원회 존 챔버스 의장은 "증액협상이 예상했던 것보다 길어지고 있으며 더욱 풀기 어려운 상황으로 가고 있다"면서 이달 중에 등급을 하향조정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무디스도 지난 13일 미국 정부의 디폴트 가능성을 거론하면서 미국을 '부정적 관찰대상'에 포함한 바 있습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기적의 집"…용암 뒤덮인 스페인 라팔마섬서 살아남은 주택 한 채
  • 창원 주상복합아파트서 불…7명 연기흡입·23명 구조
  • 신규 확진자 9시까지 2천492명…감염경로 불분명 '비상'
  • 15세 소녀 9개월간 성폭행한 인도 남성 28명 체포
  • [영상] 6세 아동, 교사 무서워 '뒷걸음질'…CCTV 확인해 보니
  • '오징어게임' 번호 노출 피해자 "보상금 100만 원 주겠다고 연락 왔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