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덱스터, 中완다 테마파크에 55억원 규모 실감 콘텐츠 공급

기사입력 2017-08-25 14: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완다 허베이 테마파크의 플라잉 시어터 [사진 제공 = 덱스터]
↑ 완다 허베이 테마파크의 플라잉 시어터 [사진 제공 = 덱스터]
VFX(시각특수효과) 및 콘텐츠 전문기업 덱스터스튜디오는 중국 다롄완다그룹의 테마마크(완다시티)에 약 55억원 규모의 체험형 대형 어트랙션 콘텐츠를 납품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덱스터가 완다 광저우 테마파크에 제공하는 'Flying Theater'는 특수 설계한 대형 플라잉 체어에 앉은 관람객들이 중국 곳곳의 명소를 마치 실제 항공기를 타고 보는 것처럼 실감나게 즐길 수 있는 차세대 실감 콘텐츠다. 덱스터는 콘텐츠의 기획, 항공소스 촬영, 사운드, 영상컨셉을 총괄하고 이를 초고화질 풀 CG(컴퓨터그래픽)로 구현해 낼 예정이다.
덱스터 관계자는 "덱스터가 그동안 영화산업에 집중해서 중국 VFX 시장을 선점해 왔다면 이번

계약은 영화가 아닌 VR과 연계한 테마파크 사업 전개라는 점에 의미가 있다"면서 "이번 광저우 테마파크를 시작으로 다른 지역의 완다 테마파크로 협업 범위를 확장 중에 있으며 헝다그룹과도 테마파크 사업에 대해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경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조상님 일찍 왔어요"…귀성 자제 요청에 이른 성묘 행렬
  • [종합뉴스 단신] 이재명, 지역화폐 단점 지적한 윤희숙에 "공개 토론하자"
  • 평택 폐기물재활용시설 화재로 2명 사망…주말 전국 화재 잇따라
  • 추미애 보좌관 "휴가 대리 신청" 진술…민원실 통화 기록은 '없어'
  • [뉴스추적] 김홍걸 제명 '일파만파'…이낙연 '당 기강잡기?'
  • 재감염 의심사례 조사…거리두기 2단계 연장 여부 내일 결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